[오늘패션] '번쩍이는 에나멜의 귀환?' 2019 F/W 유행 예감 패션 포인트 3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번쩍이는 에나멜의 귀환?' 2019 F/W 유행 예감 패션 포인트 3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슬슬 옷장 속 가을, 겨울 아이템을 꺼낼 시기가 돌아왔다. 어떤 패션템을 매치해야 가을, 겨울 시즌 패셔너블한 포인트를 줄 수 있을까?

이에 2019 F/W 시즌 유행 예감 패션 포인트를 준비했다. 컬러부터 아이템, 소재까지 스타일의 매력을 200% 높여줄 트렌디한 패션 아이템을 지금 만나보자.  

★ '보호색 아니고' 얼씨룩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한혜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얼씨룩은 2019 F/W 시즌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자연 속 땅, 나무 등의 컬러와 비슷한 뉴트럴 톤의 아이템을 통일되게 매치하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다. 한혜진은 베이지 컬러의 점프 슈트, 하이힐로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높였다. 특히 새틴 소재의 칼라가 스타일을 더욱 멋스럽게 빛냈다.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한지혜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한지혜는 터틀넥 니트, 와이드 팬츠, 코트, 가방, 하이힐까지 모든 아이템을 베이지 컬러로 톤 온 톤 매치해 눈길을 끌었다. 완성도 높은 얼씨룩을 선보인 한지혜는 하이 웨이스트로 팬츠를 착용해 다리가 더욱 길어 보이는 효과까지 놓치지 않았다. 

★ '하네스처럼 매력적' 짧은 스트랩 백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지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이번 시즌 역시 가방의 스트랩을 짧게 연출하는 것이 인기를 모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벨트백의 유행은 계속될 것. 사진 속 지수는 배색이 다른 독특한 슈트와 함께 벨트백을 마치 하네스처럼 매치해 유니크한 매력을 더했다.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강다니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강다니엘은 시스루, 지퍼 디테일 등이 더해진 패셔너블한 애슬레저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화려한 프린팅이 더해진 가방의 끈을 짧게 연출해 트렌디한 포인트를 줬다. 

★ '번쩍번쩍해서 눈길' 에나멜 롱부츠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김나영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계절이 바뀌어 슬리퍼, 샌들을 집어넣고 부츠에 관심이 간다면 에나멜 소재에 주목해보자. 김나영은 가을 시즌 연출하기 좋은 애니멀 패턴 아이템을 선택했다. 호랑이 무늬 상의 미니 원피스와 함께 악어가죽 패턴의 롱부츠로 시즌감 넘치는 룩을 공개했다. 특히 부츠의 소재를 에나멜로 스타일링해 더욱 화려한 매력을 발산했다.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페기 구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페기 구의 스타일 또한 예사롭지 않다. 페기 구는 시스루 블라우스, 펀칭 디테일이 돋보이는 아우터와 함께 컬러풀한 가방, 롱부츠로 개성 강한 룩을 자랑했다. 특히 그가 선택한 롱부츠는 스틸레토 디자인이며, 에나멜 소재로 매혹적인 무드를 느끼기 충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