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드라마부터 기다리던 영화화, 주저할 이유 없었다”(인터뷰)
▲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드라마부터 기다리던 영화화, 주저할 이유 없었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드라마부터 기다리던 영화화, 주저할 이유 없었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상중이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배우 김상중과 제니스뉴스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인터뷰로 만났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 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지난 2014년 방영된 드라마 ‘나쁜 녀석들’에서도 특수범죄수사과를 결성한 형사 오구탁으로 분한 김상중은 이번 영화로 5년 만에 오구탁으로 돌아왔다. 드라마 촬영 당시부터 영화화를 기다렸다는 그는 이번 영화에 대한 만족을 드러냈다.

김상중은 “드라마 때도 마동석과 많은 이야기를 했다”며 “드라마를 조금 더 밀도 있게 만들면 재밌겠다. 당연히 영화화 할 때는 기존 캐릭터로 가야하지 않겠냐는 구체적인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화화를 한다고 했을 때 바라던 것이 현실이 된 거라 주저하지 않고 선택했다. 주저할 이유가 전혀 없었고, 속편이 제작돼도 주저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김상중이 ‘나쁜 녀석들’ 시리즈에 애착을 가진 이유는 SBS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때문이었다. 김상중은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사이다 같은 통쾌한 한 방은 없다”며 “‘나쁜 녀석들’에서는 사건을 무조건 해결했다. 그런 카타르시스가 있어서 굉장한 애정이 있었고, 영화가 온다고 했을 때도 당연히 좋아했다”고 애정을 보였다.

한편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오는 11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