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3개 도시 개막 확정! 드디어 오리지널이 온다 
▲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3개 도시 개막 확정! 드디어 오리지널이 온다 (사진=에스앤코)
▲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3개 도시 개막 확정! 드디어 오리지널이 온다 (사진=에스앤코)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이 오는 12월 역대 최대 규모의 월드투어 공연으로 한국을 찾는다. 국내에서는 약 7년만의 오리지널 공연으로 매우 오랜만에 성사된 무대다.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는 지난 2월 필리핀 마닐라를 시작으로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이어 이스라엘 텔 아비브, 두바이에서 공연되며 올 12월 국내에 상륙한다. 특히 이번 투어는 쿠알라룸푸르, 텔 아비브, 두바이 그리고 부산까지 30년 넘게 '오페라의 유령'을 기다려온 4개 초연 도시가 포함되고, 아시아와 중동에 걸쳐 공연되는 역대 최대 규모다. 국내 공연은 12월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개막한 이후, 내년 3월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 7월 대구 계명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지난 1986년 영국 런던, 1988년 미국 뉴욕에서 초연된 이래 웨스트엔드와 브로드웨이에서 동시에 30년 넘게 연속 공연된 유일한 작품 '오페라의 유령'은 지금도 매일밤 신화를 새롭게 쓰고 있다. 2012년에는 '브로드웨이 최장기 공연'으로 기네스북에 정식 등재됐고, 올 4월에서 브로드웨이 최초로 13000회 공연을 돌파, 브로드웨이 산업 사상 단일 프로덕션 최대 일자리와 소득을 창출한 작품으로 또 한번 뮤지컬 사에 큰 흔적을 남겼다. 

'오페라의 유령'은 전세계 37개국 172개 도시, 16개 언어로 공연됐으며, 1억 4천 5백만 명이 관람했다. 또한 전세계 메이저 어워드 70개 부문을 수상했다. 지난 2001년 12월 초연된 '오페라의 유령' 첫 번째 한국어 공연은 24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고, 2005년에는 '오페라의 유령' 인터내셔널 투어로 오리지널 팀이 내한해 19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을 이어나갔다. 2009년 두 번째 한국어 공연은 11개월 동안 33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고, 2012년에는 25주년 기념 내한공연을 통해 명성을 재확인시켰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은 19세기 파리 오페라 하우스를 배경으로 흉측한 얼굴을 마스크로 가린 채 오페라 하우스 지하에 숨어 사는 천재음악가 유령과 프리마돈나 크리스틴, 그리고 크리스틴을 사랑하는 귀족 청년 라울의 러브 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이번 월드투어를 위해 새롭게 제작된 거대한 세트는 고증을 통해 재현한 파리 오페라 하우스와 230여 벌의 의상이 쉴새없이 무대를 뒤덮고, 20만 개의 유리구슬로 치장한 1톤 무게의 대형 샹들리에가 무대로 곤두박질 친다. 또한 무대를 가득 채운 자욱한 안개와 안개 사이로 솟아오른 281개의 촛불 사이로 유령과 크리스틴을 태운 나룻배가 등장하는 지하호스 신 등의 특수효과는 '오페라의 유령'의 백미다. 

한편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를 이끌 새로운 주역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