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가장 보통의 연애’ 강기영 “전작보다 높은 비중, 대박 날 것 같아”
▲ [Z현장] ‘가장 보통의 연애’ 강기영 “전작보다 높은 비중, 영화도 더 잘 될 것” (사진=마수연 기자)
▲ [Z현장] ‘가장 보통의 연애’ 강기영 “전작보다 높은 비중, 대박 날 것 같아” (사진=마수연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강기영이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의 흥행을 예감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가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래원, 공효진, 강기영, 김한결 감독이 참석했으며, MC는 방송인 박경림이 맡아 진행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미련을 못 버린 재훈(김래원 분)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분)이 만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리는 영화다. 강기영은 재훈의 연애사부터 주사까지 모든 것을 알고 있는 직장 동료 병철로 분했다.

강기영은 tvN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김비서가 왜 그럴까’, 영화 ‘너의 결혼식’, ‘엑시트’ 등 흥행 작품에 연달아 출연하며 믿고 보는 연기자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최근 개봉한 ‘엑시트’에서는 구 점장으로 분해 미워할 수만은 없는 연기로 웃음을 선사했다.

강기영은 “감사하게도 많은 작품이 흥행을 했다. 이번 작품도 좋은 기운이 느껴진다”며 “기술 시사를 통해 영화를 미리 봤는데 느낌이 좋았다. 아마 대박이 나지 않을까”라고 영화의 흥행을 예상했다.

이에 김래원이 “강기영이 '‘가장의 보통의 연애’는 전 영화보다 비중이 좋아서 결과도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며 이를 증언했다.

또한 강기영은 이번 영화로 처음 함께 하게 된 김래원에 대한 반가움을 표현했다. 강기영은 “워낙 어릴 때부터 래원이 형을 보고 자라서, 같이 한다는 것 자체가 영광스러웠다”며 “형과의 촬영 첫 장면이 술집에서 만취한 연기를 하는 거였다. 그 덕분에 조금 더 허물어지고 급속도로 가까워지기 시작했다”고 답했다.

한편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