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다시 만난 김래원X공효진, ‘가장 보통의 연애’로 현실 로맨스 담는다(종합)
▲ [Z현장] 다시 만난 김래원X공효진, ‘가장 보통의 연애’로 현실 로맨스 담는다 (사진=마수연 기자)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출연진 (사진=마수연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래원과 공효진이 16년 만에 재회했다. 가장 현실적이고 보통의 연애로 돌아온 두 사람이 이번엔 어떤 로맨스를 선보일지 주목된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가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래원, 공효진, 강기영, 김한결 감독이 참석했으며, MC는 방송인 박경림이 맡아 진행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미련을 못 버린 재훈(김래원 분)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분)이 만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리는 영화다. 김래원이 미련에 허우적대는 까칠한 후회남 재훈으로, 공효진이 사랑에 환상이라고는 없는 돌직구 현실파 선영으로 분했다.

▲ [Z현장]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 “처음부터 공효진과 하고 싶다고 제안” (사진=마수연 기자)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출연진 (사진=마수연 기자)

이번 영화로 김래원과 공효진은 지난 2003년 MBC 드라마 ‘눈사람’ 이후 16년 만에 만나게 됐다. 김래원은 “정말 오랜만에 효진 씨와 같이 호흡하게 돼서 개인적으로 기대를 많이 했고, 너무 좋은 호흡으로 즐겁게 촬영했다”며 “어떻게 봐주실지는 관객들에게 달렸다”고 소감을 전했다. 

공효진 역시 “사리분별 안 되는 아기 배우일 때 연기하고 다시 래원 씨와 만났다”면서 “내내 래원 씨와 또 한 번 연기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예고편 보고 역시 연기를 잘하는구나 생각했다”고 반가움을 드러냈다.

영화는 김래원과 공효진의 조합에 최근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활약하는 배우 강기영까지 합류하며 많은 기대를 모았다. 이에 김한결 감독은 “캐스팅이 확정됐다고 했을 때 정말 기뻤고, 현장에서도 기대 이상의 캐릭터를 소화해주셨다”며 “그 모습을 보면서 ‘이래서 대단한 배우들이구나’라고 생각했다”고 감탄했다.

▲ [Z현장]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김래원과 성격 안 맞아... 영화에 전부 담겼다” (사진=마수연 기자)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출연진 (사진=마수연 기자)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는 김래원과 공효진이 전혀 다른 성격을 가지고 부딪치며 로맨스를 만들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이 현실감 넘치게 티격태격하는 모습은 웃음을 자아내면서도 이들이 어떤 로맨스를 펼칠지 궁금함을 안겼다.

이에 김래원은 “영화 안에서 둘이 잘 안 맞는다. 성격 차이로 안 맞아서 티격태격하는 상황이 재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효진은 “현실에서도 둘 성격이 잘 안 맞는다”며 웃더니 “그 모습이 영화에 고스란히 담겼다고 상상하시면 될 것”이라고 기대를 더했다.

특히 공효진은 예고편에서 거침없이 욕을 하거나 반말로 첫 인사를 건네는 김래원에게 반말로 응수하는 등 돌직구를 날리는 모습이었다. 이런 선영의 설정에 그는 촬영 내내 통쾌했다고 한다.

공효진은 “이번 역할이 본래 저보다 직설적이고 가감 없이 말한다. 대본을 보고 ‘감독님 혹시 이렇게 싸우셨어요?’라고 몇 번씩 물어봤다”며 “예고로는 보여줄 수 없는 부분들이 꽤 있다. 대부분의 장면이 촬영하면서 통쾌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강기영의 재치 넘치는 연기로 촬영장에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비화도 밝혔다. 강기영은 “저는 재미난 역할 위주로 할 때는 NG가 나더라도 상대를 무조건 웃기고 시작하자는 철학이 있다”며 “래원이 형은 웃기기 쉽지 않았다. 상대적으로 효진 누나는 웃으면 안 될 거 같은데 계속 웃었다. 나중에는 캐릭터로 비웃는 것처럼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 [Z현장] ‘가장 보통의 연애’ 강기영 “전작보다 높은 비중, 대박 날 것 같아” (사진=마수연 기자)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출연진 (사진=마수연 기자)

‘가장 보통의 연애’는 현대 사람들이 자주 사용하는 카카오톡이나 인스타그램 같은 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극중 술에 취한 채 헤어진 전 애인에게 메시지를 보내거나, 일부러 밝은 척하며 SNS를 업로드 하는 모습은 많은 이들의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보인다.

김한결 감독은 “현실적이고 공감되는 이야기를 만들기 위해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많이 참고했다”며 “그 중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을 추려서 이야기를 구성했다. 연애가 굉장히 특별해 보여도 결국 어디선가 들어본 것 같은 이야기들이 많다”고 시나리오 집필 계기를 밝혔다.

김래원은 “저뿐만 아니라 보시는 분들 누구나 한 번 이상 이런 경험이 있고, 비슷한 감정을 느꼈을 거라 생각한다”며 “저는 많이 공감했다. 그런 상황들을 현실적으로 표현해서 재미를 주는 것 같다”고 영화의 매력을 설명했다.

제작보고회 말미 공효진은 “연애가 지겹고, 재미없고, 마음이 돌덩이가 되는 사람들이 보면 ‘연애가 재밌었지’, ‘그때가 좋았지’라는 생각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