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 “마동석의 저돌성-액션이 백미, 관객들 통쾌할 거예요”
▲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상중이 5년 만에 오구탁으로 돌아왔다. 지난 2014년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에서 오구탁을 연기한 그가 영화에서 다시 한 번 특수범죄수사과를 이끈다.

‘나쁜 녀석들’은 SBS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만큼 김상중을 상징하는 시리즈다.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진중한 목소리로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던 그는 ‘나쁜 녀석들’에서 범법행위를 불사하고 범죄자를 소탕하며 짜릿한 통쾌함을 선사했다. 이런 김상중의 상반된 모습에 드라마 방영 당시 많은 팬들이 열광했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서도 오구탁으로 분한 김상중은 전작보다 더 거침없는 액션으로 범죄자들을 소탕한다. 전작의 모든 캐릭터가 함께 한 것은 아니지만, 드라마의 중심이었던 김상중이 다시 출연하는 것만으로 ‘나쁜 녀석들’ 시리즈의 연장선이 됐다. 그만큼 ‘나쁜 녀석들’ 시리즈에서 김상중이 가지는 존재감이 크다는 이야기다.

오랜만에 오구탁의 모습으로 찾아온 김상중을 지난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의 비화와 ‘그것이 알고 싶다’까지 낱낱이 털어놓은 인터뷰를 이 자리에서 공개한다.

▲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Q. 영화 어떻게 봤나요?
드라마에 비해 다른 관점으로 볼 수 있을 거 같고, 호불호가 있을 거 같은데 저는 호가 더 많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래야 할 거 같고요. 드라마야 쉽게 볼 수 있지만, 영화는 관객들이 발품을 팔아야 하잖아요. 드라마에서 보여줬던 모습과 영화에서 보여준 모습의 차이점이 있는데, 좋은 점도 나쁜 점도 있습니다.

Q. 어떤 차이점이 있다고 생각하나요?
좋은 점은 드라마와 달리 온 가족들이 시원하고, 경쾌하고, 유쾌하게 볼 수 있다는 점, 드라마와 달리 너무 어둡지 않다는 점이고요. 반면에 드라마에서 볼 수 있는 어두움, 더 나쁜 놈들을 처절하게 응징하지 못한다는 점은 아쉽죠. 그렇게 하면 수위가 올라가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보시고 다음 영화에 대한 기대가 생긴다면, 그때 그런 장르의 영화로 만들면 되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Q. 드라마의 영화화에 참여하겠다고 마음먹은 순간이 있었나요?
드라마 때에도 동석이와 많은 이야기를 했어요. ‘이걸 조금 더 밀도 있게 만들면 재밌겠다’, ‘당연히 영화화 할 때에는 기존 캐릭터로 가야 하지 않나’라는 구체적인 이야기가 오갔죠. 그래서 영화화 된다고 했을 때 바라던 것이 현실이 된 거라 주저하지 않았어요. 속편이 제작된다고 해도 주저할 이유가 없을 거 같아요.

Q. ‘나쁜 녀석들’ 시리즈에 남다른 애정이 있는 거 같아요.
드라마 제작발표회 때도 그런 이야길 했어요.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사이다 같은 통쾌한 한 방은 없었다’라고요. 늘 상황만 제시하고 알려줬을 뿐이지, 시원하게 해결하는 걸 못했는데 드라마에서는 무조건 사건을 해결했어요. 그런 면에서 크게 대리만족을 했죠. 오구탁이란 인물이 제도권 밖에서 나쁜 녀석들을 처절하게 응징하니까요. 그 카타르시스 때문에 촬영 당시에도 굉장한 애정이 있었고, 영화가 온다고 했을 때도 당연히 좋아했죠.

Q. ‘그것이 알고 싶다’가 있기 때문에 ‘나쁜 녀석들’에 대한 애정도 큰 거네요.
맞아요. 13년간 진행하면서 해결된 미제 사건도 있고, 공론화와 법제화가 돼서 이뤄진 일도 있어요. 하지만 대부분은 답답하고, 잡지 못하고, 정황상 120 퍼센트 범인이어도 실질적인 증거가 없어서 법 집행을 하지 못한 경우죠. 이런 경우에는 법이 아닌 다른 걸로 혼내야 하지 않나 하는 거죠. 그걸 이룬 게 드라마였고, 그래서 더 좋았고 애정이 간 거예요.

Q. 드라마와 달리 영화에서는 아픈 모습으로 등장했어요.
영화는 스핀오프죠. 드라마에서는 매회 등장하는 나쁜 놈들을 잡아가는 과정이었지만, 가장 큰 목표는 딸을 죽인 범인을 잡는 거였거든요. 그 이후에 3년의 형을 살았고, 출소를 했죠. 딸을 지키지 못한 아버지의 한이 상쇄되고, 교도소도 다녀오니까 몸과 마음의 지침이 간암으로 온 거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구탁에게 잠재된 정의에 대한 DNA 때문에 다시 나쁜 녀석들을 규합해서 아픈 몸을 이끌고 나쁜 놈들을 잡으러 가는 거죠. 영화 말미에 누가 간 이식을 해준다던데, 성공적이면 속편을 할 수 있겠죠? 하하.

▲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Q. 영화에서 오구탁의 특기는 사격인데, 다른 배우들처럼 액션 욕심은 없었나요?
물론 그런 것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경찰은 총기 규제가 굉장히 까다로워요. 함부로 총을 쏴도 안 되고, 발포하더라도 허리 밑으로 쏴서 살생하면 안 되고, 첫 발은 공포탄으로 위협을 줘야 하죠. 반대로 미국은 경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면 총을 쏠 수 있어요. 우리나라는 범행을 저지른 자보다 경찰들이 보호 받지 못하는 거 같아요.

그래서 영화만큼은 나를 보호하고 상대를 제압할 수 있는 총을 사용하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인정사정없이 쐈죠. 물론 저도 허리 밑으로 쏩니다. 그래도 제약 없이 총을 쏘고, 그걸 굉장히 좋아했어요. 제가 총을 쏘면서 여러 샷을 개발한 게 있어요. 걸어가면서 쏘는 걸 ‘탕웨이’, 이동하면서 총을 쏘는 건 ‘이동건’ 샷이에요.

Q. 아재개그 준비를 많이 했네요.
저는 아재개그를 굉장히 좋아하고 사랑합니다. 많이 연구하고, 개발하고 있고요. 그래서 우리말이 좋아요. 최근에 그룹 갓세븐과 친해져서 호형호제를 하는데, 그 중에 태국 멤버 뱀뱀이 있어요. 그 친구하고 이야기하면서 태국말로도 아재개그를 했어요. 아주 친절한 경찰을 ‘싸와디캅’, 코가 큰 경찰을 ‘코쿤캅’이라고 하면서요.

Q. 드라마와 영화 모두 눈을 많이 가리는 헤어스타일인데, 답답하지 않았나요?
헤어스타일은 의도한 게 아니었어요. 아침에 일어나서 촬영을 하러 가는데 스타일링을 하기 귀찮더라고요. 거울을 보니까 ‘자연스럽고 괜찮은데?’ 해서 그 스타일이 된 거예요. 그리고 드라마에서 오구탁을 연기해야 할 때는 목 디스크 수술을 해야 할 상황이었어요. 하지만 촬영 때문에 수술을 못 해서, 늘 목을 내밀고 쳐다봤죠. 설정이 아니라 목이 아파서 그런 거예요. 하하. 그러면서 캐릭터와 맞아 떨어지는 설정이 된 거죠. 지금은 드라마가 끝나자마자 수술해서 괜찮습니다.

Q. 드라마부터 마동석 씨와 호흡을 맞췄는데, 영화에서도 많이 의지를 했을 거 같아요.
드라마는 그렇지 않았지만, 영화는 ‘마동석의 나쁜 녀석들’이에요. 저는 그렇게 봐요. 영화는 동석이가 보여주는 저돌성, 강한 액션이 백미라고 생각하고, 그로 인해서 관객들이 많은 통쾌함을 가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동석이가 보여주는 액션은 말할 것도 없고요. 현장에서는 동석이가 늘 겸손했습니다. 뭘 하더라도 ‘형님, 전 이렇게 생각하는데 괜찮을까요?’라고 물어봤어요. 저는 의견만 조금 주는 거죠. 

Q. 드라마의 오구탁 팬들도 많을 텐데, 팬들은 아쉬움이 남을 거 같아요.
영화적으로 해야 할 몫이 있는데, 저는 그 몫이 동석이 더 우선이라고 생각했어요. 저도 더 돋보이고, 내 몫을 찾아서 하고 싶은 욕심이 없지는 않죠. 하지만 숲을 놓고 봤을 때 더 우선인 것이 있고, 그래야 영화의 흐름에 큰 무리가 없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속 편하게 속편이 제작된다면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거예요. 속편이 만들어지면 그때 제가 해야 할 몫, 보여줄 것을 보여주면 되지 않을까 생각해요. 아쉬움은 크게 없어요.

▶ 2편에서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