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여은 “’복면가왕’ 출연 후, 어머니가 울면서 전화 왔다”
▲ 여은 (사진=SD MADE)
▲ 여은 (사진=SG MADE)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여은이 ‘복면가왕’ 출연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6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여은의 새 싱글 ‘싸운 날’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MC 하루가 맡았다.

앞서 여은은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해 9대 가왕에 등극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날 여은은 “’복면가왕’ 출연 이후 달라진 점이 있나?”라는 물음에 “나가기 전과 후의 마음가짐은 달라지지 않았다. 저의 이름을 알릴 수 있는 너무 좋은 기회였다. 그때는 거기서 잘 돼야 멜로디데이를 알릴 수 있다는 생각에 이를 악물고 했었다”라고 답했다.

또한 가족의 반응에 대해 “어머니가 울면서 연락이 왔었다. 마지막 소감 때 어머니 얘기를 했었는데, 그것 때문에 감동을 받으신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어머니가 ‘너가 노래를 이렇게 잘하는지 지금 알았어’라고 하셨다”라고 밝혔다.

신곡 ‘싸운 날’은 사랑을 해본 연인이라면 누구나 다 경험해봤을 다툼에 대한 이야기를 사실적인 가사로 담아낸 노래다. 작은 관심을 바라고 시작한 다툼 속, 준비 못한 이별이 갑자기 찾아왔을 때의 슬픔을 표현했다.

한편 여은은 6일 오후 6시 ‘싸운 날’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