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멜로가 체질’ 천우희 “이전 이미지 벗겠다는 고민, 연기하며 없어졌다”
▲ [Z현장] ‘멜로가 체질’ 천우희 “이전 이미지 벗겠다는 고민, 연기하며 없어졌다” (사진=JTBC)
▲ [Z현장] ‘멜로가 체질’ 천우희 “이전 이미지 벗겠다는 고민, 연기하며 없어졌다” (사진=JTBC)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천우희가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 기자간담회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 스탠포드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병헌 감독, 배우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이 참석했으며, 사회는 송민교 아나운서가 맡아 진행했다.

극중 감정 기복이 심한 신인 드라마 작가 임진주로 분한 천우희는 매회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는 현실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천우희는 그동안 영화에서 보여줬던 무거운 이미지에서 벗어나 가볍고 코믹한 모습을 살리며 ‘천우희의 재발견’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천우희는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한 계단 성장한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진주라는 캐릭터를 만나 가장 자유롭고, 가장 즐겁게 고민 없이 연기해서 제 자신을 조금이나마 깬 거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촬영 일정이 빡빡하지 않아 지금까지 대부분 본방사수를 했는데, 이제 다 같이 마음 편하게 모여서 본방사수 했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이어 천우희는 그동안 선보여온 힘들고, 강한 면모의 캐릭터에 대해 “저 스스로도 그와 반대되는 성향의 캐릭터를 잘 할 수 있다는 나름의 자신감이 있었는데 기회가 많지 않았다”면서 "“이번에는 연기하면서 저 스스로가 어떤 것에 갇히지 않은 거 같다. 이전의 이미지를 벗어버리겠다는 고민이 있었는데, 연기를 해나가며 고민이 없어졌다”고 덧붙였다.

‘멜로가 체질’은 캐릭터 대부분이 높은 대사량을 선보이지만, 그 중 천우희는 나레이션까지 소화하며 압도적으로 많은 대사를 소화했다. 천우희는 “정말 대사량이 어마어마했다”고 혀를 내두르며 “이 많은 대사를 어떻게 정확하고 경쾌하게 전달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 하지만 공감 가능한 대사들이라, 어렵지 않게 받아들이고 녹아들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한편 ‘멜로가 체질’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