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사랑의 끝’ 지현준 “말을 통해 마음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아직도 탐험중”
▲ [Z현장] ‘사랑의 끝’ 지현준 “말을 통해 마음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아직도 탐험중” (사진=우란문화재단)
▲ [Z현장] ‘사랑의 끝’ 지현준 “말을 통해 마음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아직도 탐험중” (사진=우란문화재단)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지현준이 이번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연극 ‘사랑의 끝 LOVE’S END’(이하 ‘사랑의 끝’)의 프레스콜이 6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성수동 우란문화재단 우란2경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아르튀르 노지시엘 연출과 배우 문소리, 지현준이 참석했다.

지현준은 이날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묻자 “두 분(연출, 문소리)이 저한테는 특별한 분들이다. 두 분은 나를 비춰볼 수 있는 거울이 된다. 같이 작업하고 연극을 통해서 소통하는 일이 값진 일이다. 오랜만에 연극 냄새 나는 작품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아 굉장히 기쁘다”라고 밝혔다.

또한 지현준은 작품에 임하면서 어떻게 감정을 컨트롤하는지 묻자 “우리나라에서는 말을 평소에 참 아끼는게 예의이고, 서로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했다. 우리는 안에 있는 어떤 말들을, 정말 그 말에 집중하면, 그 말이 이끄는 또다른 말이 있고, 그렇게 쏟아지는 어떤 것들이 막 생기는데 그런것들을 잘 안하면서 사는 것 같다”라며, “이번 작품을 하면서 각자의 입장에서 깊이 쏟아지는 말이 또다른 말을 생각나게 하고, 이걸 통해서 내 마음이 어떻게 흘러가는지에 대해서 우리도 아직도 탐험중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연극 ‘사랑의 끝’은 남자와 여자의 서로 다른 시점에서의 이별의 순간을 그려낸 작품이다. 오는 27일까지 우란문화재단 우란2경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