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의사요한' 종영 소감 “더 멋진 캐릭터로 인사드릴 것”
▲ 황희, ‘의사요한' 종영 소감 “더 멋진 캐릭터로 인사드릴 것” (사진=셀트리온)
▲ 황희, ‘의사요한' 종영 소감 “더 멋진 캐릭터로 인사드릴 것” (사진=셀트리온)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황희가 ‘의사요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황희는 지난 7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에서 첫인상은 까칠하지만 속정은 깊은 한세병원의 2년 차 펠로우 이유준 역을 맡아 활약했다.

이유준은 도립병원 시절 제소자로 만났던 차요한(지성 분)의 실력을 알아보고 한세병원에 들어와 그의 명언을 모은 ‘닥터요한 노트’까지 만들며 보필하는 것은 물론, 아래로는 각양각색 성격의 레지던트들을 어우르는 인간미 가득한 의사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여기에 강미래(정민아 분)와의 밀당 로맨스로 여심을 사로잡으며 서브병 유발자에 등극, 시청률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 과정에서 황희는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선배 연기자인 지성, 이세영, 이규형 등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모습으로 이른바 ‘믿보신(믿고 보는 신예)’으로 주목받으며 ‘의사요한'이 발굴한 최고의 배우로 화제를 모았다.

황희는 “따뜻한 봄바람이 부는 4월에 촬영을 시작해서 쌀쌀한 가을인 9월이 돼서야 촬영을 마쳤다. 감독님, 많은 스태프분들, 선후배, 동료 배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즐겁게 촬영했던 기억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큰 사랑을 주신 시청자 여러분 덕분에 더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이유준이라는 역할은 이제 끝이지만, 앞으로 더 멋진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리겠다”라는 종영 소감을 밝혔다.

한편 황희는 오는 7일 파트3의 방영을 시작한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연대기’의 무광으로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