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 최강창민, 아마존 화제 복구 위해 7000만 원 기부
▲ 동방신기 최강창민 (사진=신창호 기자)
▲ 동방신기 최강창민 (사진=신창호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그룹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산불 피해를 입은 아마존 살리기에 동참했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9일 오전 "그룹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아마존 화재 피해 지역 복구와 환경 파괴 현장 조사를 위해 후원금 7000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앞서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가 지난 3일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8월 한 달 동안 아마존 산불로 인해 우리나라 국토 4분의 1 크기에 달하는 2만 5천㎢의 열대 우림이 불타 사라졌다. 

브라질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아마존 개발을 밀어붙이면서 아마존 화재 발생 건수는 이전 대비 111% 증가했으며, 브라질 숲 파괴 대부분은 소고기 및 가죽을 얻기 위한 사료용 콩 재배와 소 목축이 원인이다. 

이번 후원금은 지난 5월 최강창민이 ‘환경 보호’를 테마로 리프레젠트와 컬래버레이션해 직접 디자인한 패션 아이템을 선보였던 ‘리:맥스(RE:MAX)’ 프로젝트 수익금의 일부다. 

이에 최강창민은 “'다시 지구의 상태를 최고로 아름답게 만들자'는 의미를 담은 기부 프로젝트였던 만큼, 환경을 보호하는데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채정아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후원국장은 “아마존은 벌써 한 달 이상 대형 화재의 피해가 계속되고 있고 화재로 인한 2차 피해도 심각한 실정이다”며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동방신기 최강창민 씨의 후원은 한국 시민에게 열대 우림 훼손 문제를 알리고 아마존을 지켜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이번 산불은 단지 야생 동물과 브라질 내에서의 문제만이 아니다. 산불로 배출된 탄소가 기후 전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전 지구적인 피해가 막심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