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② "가수-연기, 쉬지 않고 달려서 성취감 남달라요"
▲ '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디자인=오지은 기자)
▲ '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디자인=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어느덧 데뷔 7년 차, 아이돌로 데뷔해 배우로 활발하게 활약하고 있다. 바로 배우 겸 가수 이준영이다. 처음 그와 마주하면 훈훈한 비주얼에 눈길이 가지만, 점점 깊이 있으면서 진중한 눈빛에 사로잡히고 만다. 이준영의 오묘한 눈빛이 주는 힘은 대단하다. 때로는 순수하게, 때로는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보는 이로 하여금 몰입하게 만든다.

이준영은 지난 2014년 6월 그룹 유키스에 합류하며 정식 데뷔했다. 이어 가수 활동 4년 차에 KBS2 서바이벌 프로그램 ‘더 유닛’에 출연해 1위를 거머쥐며 그룹 유앤비로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무대 위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빛났던 이준영은 현재 음악 활동을 넘어 드라마와 대학로를 넘나들며 연기 활동에 몰두하고 있다. 이준영은 지난 2017년 tvN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을 통해 배우로 데뷔, 첫 작품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섬세한 연기를 선보이며 얼굴을 알렸다.

이어 지난해 MBC ‘이별이 떠났다’와 올해 OCN ‘미스터 기간제’를 만나며 연기자로서 탄탄한 연기력을 뽐냈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에서 이준영은 명문고 내에서도 상위 0.1%인 톱클래스 유범진 역을 맡았다.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모범생이지만, 악행을 서슴지 않은 소시오패스 캐릭터. 이준영은 선과 악을 넘나드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했다.

음악이면 음악, 연기면 연기, 비주얼이면 비주얼까지, 못 하는 게 없는 배우 겸 가수 이준영과 제니스뉴스가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데뷔 이후 쉴 틈 없이 달려온 이준영은 “힘들지 않나?”라는 질문에 “얻은 게 정말 많다. 항상 2개씩 겹쳐서 작품을 했는데, 하다 보니 적응도 되고 성취감이 남다르다. 힘들어도 재미있어서 계속하게 된다”라고 답했다. 여전히 연기와 음악 모두 즐거운, 그래서 앞으로 하고 싶은 게 더 많은 이준영과 함께한 열정 가득했던 시간을 이 자리에 전한다.

▶︎ 1편에 이어

▲ '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Q. ‘부암동 복수자들’ 이후 2년 만에 다시 교복을 입었는데, 느낌이 어때요?
그때와는 다른 느낌이었어요. 조금 새로웠던 것 같아요. 2년이라는 시간은 사람이 성장하기에 충분한 시간이라고 생각해요. 다시 교복을 입음으로써 얼마큼 성장했는지 기대도 됐고, 궁금했어요. 특히 교복을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함께 했던 규진과 함께 입어서 더 좋았어요.

Q. ‘부암동 복수자들’부터 ‘미스터 기간제’까지 참여했던 작품 중 장르물이 많아요. 어떤 기준으로 작품을 선택하나요?
‘부암동 복수자들’은 재미있으면서도 ‘정의는 승리한다’는 의미를 주는 작품이었고, ‘이별이 떠났다’는 가족의 소중함을 알릴 수 있는 작품이었어요. 또 이번 작품은 현대 사회를 꼬집고 있는 부분이 많았고요. 저는 작품의 메시지가 좋아야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겨요. 저희 작품을 봤을 때 제가 의도했던 메시지를 온전하게 전달받을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어요.

Q. 평소에도 장르물 보는 걸 좋아하는 편이에요?
제가 TV를 잘 안 봐요. 제가 나오는 작품 정도만 챙겨보는 편이에요. 또 요즘은 굳이 TV가 아니더라도 볼 수 있는 방법이 많더라고요. 집에서는 좋아하는 노래를 들으면서 자거나, 그림을 그리거나, 에어컨을 틀고 널브러져 있는 걸 좋아해요. 하하.

Q. 가수 활동부터 드라마, 뮤지컬까지 쉬지 않고 달려왔어요. 힘들지 않아요?
체력적으로 엄청 힘들어요. 하지만 그만큼 얻은 게 많아요. 아마 데뷔 당시였으면 ‘너무한 거 아닌가’라고 생각했을 수도 있어요. 저는 지금까지 항상 2개씩 겹쳐서 작품을 했어요. 계속하다 보니 적응도 됐고, 성취감이  남달랐던 것 같아요. 하하. 이번에도 역시 많은 걸 얻었고, 배웠어요. 힘들어도 재미있어서 계속하게 돼요.

Q. 열정이 많은 스타일인 것 같아요.
모든 거에 열정을 쏟는 스타일은 아니에요. 제가 하고 싶은 거, 해야 할 거만 집중하는 편이에요. 안 그래도 할 거 많은데, 다른 거까지 신경 쓸 틈이 없어요.

Q. 뮤지컬만의 매력은 뭐라고 생각해요?
저는 관객들과 소통할 수 있어 좋았어요. 교감한다는 거 자체가 매력적이었던 것 같아요. 사실 가수들은 콘서트가 아닌 이상 교감한다는 느낌을 받기 어려워요. 음악 방송도 3~4분 안에 모든 걸 보여줘야 하니까 교감은 힘들고요. 그런데 뮤지컬을 하면 무대 위에서 2시간 반 동안 관객들과 이야기할 수 있어요. 열심히 재미있게 했는데 벌써 그리워요. 불러만 주시면 또 하고 싶어요.

▲ '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Q. 드라마 ‘굿 캐스팅’ 방송을 앞두고 있어요. 준비는 잘 하고 있나요?
일단 유범진에게서 탈피하는 게 우선인 것 같아요. 하하. 일단 대본을 보고 열심히 캐릭터 분석을 하고 있는데, 아직까지는 유범진의 영향이 있는 것 같아요.

Q. 원래 캐릭터에서 잘 못 빠져나오는 편이에요?
제가 집중력이 좀 높은 것 같아요. 캐릭터에 집중을 잘 하고, 잘 빠져나오는 편도 아니고요. 또 유범진 같은 경우는 감정 소모도 커서 강하게 남은 것 같아요.

Q. 얼마 전 예능 ‘언니네 살롱’도 첫 방송을 했어요. 촬영은 어땠나요?
제가 예능을 정말 무서워해요. 본래 재미있는 사람도 아니고, 유머도 없어서 예능이 어려운 것 같아요. 그래도 ‘언니네 살롱’은 모두 편하게 대해주셔서 촬영을 잘 했어요. 특히 세호 형이 잘 챙겨주셨어요. 오랜만에 만나는 건데, 저를 기억해주셔서 감사했어요. 주어진 거에 최선을 다하다 왔어요.

Q. 이제 2019년도 얼마 남지 않았어요. 올해 목표가 있다면요?
주변 사람 모두 건강했으면 좋겠어요. 또 뭔가를 더 하려고 하기보다는 남은 3개월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제가 올해 상반기부터 하반기에 들어선 지금까지 행복한 일만 있었거든요. 남은 시간도 행복하고 좋게 마무리하고 싶어요.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