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타, 배우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참석... '초미의 관심사' 공식 초청(공식입장)
▲ 치타, 배우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참석... '초미의 관심사' 공식 초청 (사진=에이치엔에스에이치큐)
▲ 치타, 배우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참석... '초미의 관심사' 공식 초청 (사진=에이치엔에스에이치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가수 치타가 영화배우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 선다.

치타, 배우 조민수 주연의 영화 '초미의 관심사'가 지난 5일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 시네마 섹션의 공식 초청을 확정했다. 이에 치타, 조민수, 남연우 감독이 부산을 찾아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초미의 관심사'는 돈을 들고 사라진 둘째 딸을 찾기 위해 각자의 인생노선을 살고 있던 엄마(조민수 분)와 딸(치타 분)이 만나 이태원에서 펼치는 버라이어티한 추격전을 그린 영화다. 극중 치타는 일찍 철이 든 속 깊은 딸 순덕 역을 맡았다.

'초미의 관심사'가 초청된 '부산국제영화제' 오픈 시네마 섹션은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신작 및 국제적인 관심을 모은 화제작을 영화의 전당 야외 상영장에서 상연하는 섹션이다.

한편 치타는 최근 Mnet 예능 '러브캐쳐', '더콜2'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