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 하루 “호흡 잘 맞는 정세운-골든차일드, BTS-임창정은 만나고파”(인터뷰)
▲ MC 하루 (사진=제이지스타)
▲ MC 하루 (사진=제이지스타)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MC 하루가 행사를 진행하며 만났던 연예인과 앞으로 만나고 싶은 사람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MC 하루가 최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카페에서 만났다. MC 하루는 쇼케이스, 팬미팅, 콘서트 등의 MC로 활약 중이다.

MC 하루는 가장 호흡이 좋았던 연예인에 대해 “좋았던 분들은 많다. 그중 1순위로 꼽는 아티스트는 정세운이다. 제가 뭔가를 던졌을 때 잘 캐치하는 것뿐 아니라, 말에서 노래를 좋아하고 잘하는 게 느껴진다. 질문을 하면 가식 없이 대답해서 진심이 느껴지고, 덕분에 그냥 대화하듯이 진행할 수가 있더라. 그래서 고맙고 좋아하는 친구다. 팬분들도 제가 세운을 예뻐하는 걸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MC 하루는 “세운과 1집 팬미팅 때 만났었는데, 저도 세운도 부산 출신이라 ‘언어는 자신감이다’라는 말을 하며 공감했었다. 지금은 너무 말을 잘하더라”라고 덧붙였다.

또한 “골든차일드도 열심히 하고 잘해서 더 잘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그동안 울림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 행사를 많이 진행했는데, 그때마다 골든차일드도 만났다. 볼 때마다 파이팅 넘치게 ‘하루 형!’이라고 외쳐준다”라고 말했다.

“진행해보고 싶은 연예인 행사가 있나?”라는 물음에 MC 하루는 “너무 많다. 일단 방탄소년단을 꼭 만나고 싶다. 그리고 볼빨간사춘기의 노래 스타일을 좋아해서 쇼케이스 진행을 하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더불어 “임창정 형의 노래를 너무 좋아해서 어릴 때부터 따라 부르곤 했다. 지금도 노래방 가면 ‘그때 또 다시’를 부른다”면서 “예전에 ‘로마의 휴일’이라는 영화를 촬영할 때, 클럽에 쳐들어가는 장면이 있었다. 그때 DJ 역할을 할 사람이 필요하다고 해서 제가 잠깐 출연한 적이 있다. 제가 마침 디제잉을 배웠고, 영화 조명감독님을 통해 연락을 받아서 하게 됐다. 그때도 임창정 형이 나오는 영화라고 해서 부산에서 대전까지 가서 찍은 거다. 다음에 만나면 꼭 이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