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박해준 “차승원 동생 역, 사랑하는 마음으로 임했다”(인터뷰)
▲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박해준 “차승원 동생 역, 사랑한다는 마음으로 임했다” (사진=클레오이엔티)
▲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박해준 “차승원 동생 역, 사랑하는 마음으로 임했다” (사진=클레오이엔티)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박해준이 차승원과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

박해준과 제니스뉴스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인터뷰로 만났다.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하루아침에 ‘딸’ 벼락을 맞은 철수(차승원 분)가 자신의 미스터리한 정체를 찾아가면서 벌어지는 반전 코미디 영화다.

극중 박해준은 자나깨나 형 철수 걱정뿐인 동생 영수로 분했다. 이번 영화에서 박해준은 지난해 개봉한 영화 ‘독전’ 이후 1년 만에 배우 차승원과 호흡을 맞췄다. 

박해준은 “‘독전’ 당시 차승원 선배님이 저를 예뻐해주셨다”며 “제작사 대표님과 선배님이 ‘해준이가 하면 잘 하지 않을까?’라고 의견을 내주셔서 대본을 받은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에서 두 번째로 만나면 배우에 대한 애정이 커진다”면서 “그런 반가움 때문에 훨씬 편하고 즐겁게 촬영했다”고 반가움을 드러냈다.

영화에서 차승원과 닮아 보이기 위해 노력한 부분이 있냐고 묻자 박해준은 “닮기 위해 노력하는 대신 촬영하는 내내 형에 대한 마음을 많이 가지고 있었다”고 답했다. 

그는 “촬영하면서 ‘형을 많이 사랑해야겠다’, ‘머릿속 50% 정도는 형에 대한 마음을 가지고 있어야 겠다’고 생각했다. 그런 마음이 담기면 형제처럼 보이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실제로 승원 선배님은 차 씨고 나는 박 씨”라면서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오는 11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