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박해준 “하고 싶은 캐릭터? 다시 악당!”(인터뷰)
▲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박해준 “하고 싶은 캐릭터? 다시 악당 하고 싶다” (사진=클레오이엔티)
▲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박해준 “하고 싶은 캐릭터? 다시 악당!” (사진=클레오이엔티)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박해준이 하고 싶은 배역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해준과 제니스뉴스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인터뷰로 만났다.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하루아침에 ‘딸’ 벼락을 맞은 철수(차승원 분)가 자신의 미스터리한 정체를 찾아가면서 벌어지는 반전 코미디 영화다.

극중 박해준은 자나깨나 형 철수 걱정뿐인 동생 영수로 분했다. 지금까지 영화 ‘악질경찰’, ‘독전’ 등에서 강하고 센 역할을 선보였던 박해준은 이번 영화로 코믹하고 가벼운 연기를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박해준은 “실제로 ‘빅’이나 ‘포레스트 검프’ 같은, 어릴 때 보면서 꿈과 희망을 얻었던 영화를 좋아한다”며 “이런 영화가 정말 좋아서, 정말 하고 싶어서 선택했다”고 영화에 합류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계벽 감독님이나 주변 분들이 ‘이런 역할 시켜서 미안해요’라고 하셨다. 하지만 전 이런 일상적인 상황도 재미있게 만들 수 있다”면서 “따뜻한 영화를 정말 하고 싶어서, 어렵게 결정하진 않았다.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것, 제가 잘할 수 있다는 것까지 포함해 영화를 찍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영화로 코미디와 가족 영화까지 섭렵한 박해준에게 하고 싶은 배역이 있냐고 묻자 그는 “다시 악당 하고 싶다”며 웃었다.

박해준은 “뭐든 마다하지 않지만, 좋은 스토리가 있는 작품에 일조하고 싶다. 그게 첫 번째 목표”라면서 “하고 싶은 역할은 따로 없다. 역할과 이미지보다는 좋은 작품에서 좋은 연기를 선보이는 게 첫 번째”라고 덧붙였다.

한편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오는 11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