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박해준 ② “주연 욕심? 성장하려면 언젠가 해야죠”
▲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박해준 (사진=클레오이엔티)
▲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박해준 (사진=클레오이엔티, 디자인=엄윤지 디자이너)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박해준이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으로 스크린을 찾았다. 무섭고 어두운 캐릭터가 아닌, 친근하고 어딘가에 있을 법한 이미지를 입었다.

그간 박해준은 tvN 드라마 ‘미생’의 천 과장, 혹은 영화 ‘화이’와 ‘독전’ 속 강렬한 이미지로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그는 다수의 작품에서 흔히 말하는 센 캐릭터를 선보이며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탄탄한 연기력과 장면을 압도하는 분위기는 박해준의 등장만으로도 보는 이들의 긴장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그런 박해준이 이번에는 가족적이고 코믹한 캐릭터로 변신했다.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에서 자나 깨나 형 철수(차승원 분) 걱정뿐인 동생 영수로 분한 그는 영화의 코미디 부분을 담당하며 관객들의 웃음을 책임졌다. 또한 차승원과의 형제 케미스트리부터 김혜옥과 티격태격하는 사돈 호흡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박해준의 새로운 매력을 십분 발휘했다.

새로운 모습으로 스크린을 찾은 배우 박해준을 지난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처음으로 도전한 코미디 연기부터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까지 솔직하게 모두 털어놓은 인터뷰를 이 자리에서 공개한다.

▲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박해준 (사진=클레오이엔티)
▲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박해준 (사진=클레오이엔티)

▶ 1편에 이어

Q.영화에서 내 캐릭터의 매력이 잘 드러났다고 생각하는 장면이 있나요?
영화를 보면서 제 모습이 기억에 남지는 않았어요. 대신 제가 장면과 장면을 연결하는 역할이라, 그런 부분을 칭찬하고 싶어요. 제가 사람을 웃기는 재주를 가진 건 아니지만, 캐릭터에 잘 녹아들어서 편안하게 보일 수 있게끔 만든 거 같아요. 하하. 영화 자체가 초반에 잔잔하게 웃음을 주다가, 울리고 웃기기를 반복하면서 웃프게 만드는 거 같아요. 그러면서 웃음의 폭이 더 커지고요.

Q. 영화를 보면서 가장 웃겼던 장면을 뽑자면요?
다 재밌었는데, 제가 좋아하는 포인트는 조금 달라요. 제가 조한철 형을 굉장히 좋아하거든요. 한철 형이 나오는 장면에서 차승원 선배님과의 케미스트리도 좋았고요. 이상하게 선배님이 한철 형을 쫓아가는 장면이 정말 재밌었어요.

Q. 영화에서처럼 박해준 씨도 일상을 보내면서 소중함을 느낀 순간이 있나요?
그런 것들을 경험하기가 쉽지는 않아요. 예를 들어서, 길을 물어보는 할머니께 친절히 안내하면 굉장히 기분이 좋잖아요. 짐을 대신 들어드린다던가요. 이런 것들은 용기가 필요한 일이거든요. 어느 순간 마음이 움직여서 그런 일을 하고 나면 하루 종일 뿌듯한데, 그걸 하기가 참 힘들어요. 조금 부끄럽기도 하고, 바빠서 지나치거나 귀찮아하기도 하고요. 우리 영화에는 그런 훈훈함을 크게 증폭시켜서 보여주는 거 같아요. 우리가 그런 사회에 살고 있다고 생각하면 기분이 좋잖아요. 그래서 이 영화가 의미 있다고 생각해요. 그런 용기를 내게 만드는 영화고요.

Q. 이번 영화로 소화할 수 있는 장르의 폭이 넓어질 거 같아요. 하고 싶은 캐릭터가 있나요?
다시 악당 하고 싶어요. 하하. 농담이고요. 더 독한 캐릭터도 한 번 찾아보고 싶고, 악당도 좋지만 인간적인 부분을 드러내는 역할도 하고 싶어요. 뭐든 마다하지 않지만, 좋은 스토리가 있는 작품이 있다면 일조하고 싶고요. 한결같이 그 생각을 해요. ‘좋은 작품을 하자.’ 그게 첫 번째 목표인 거 같아요. 역할과 이미지보다는, 좋은 작품을 해서 좋은 연기를 선보이는 게 가장 우선이에요. 하고 싶은 역할은 따로 없는 거 같아요. 이번에 코미디, 드라마 장르를 했으니까 여기서 조금 더 발전해서, 조금 더 인간적인 부분을 보여주고 싶기도 하고요. ‘독전’ 같은 영화를 했으니까 조금 더 센 캐릭터면서 인간의 본성을 건드릴 수 있는 역할을 하고 싶기도 해요. 조금씩 진화하고 싶은 생각이 있어요.

▲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박해준 (사진=클레오이엔티)
▲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박해준 (사진=클레오이엔티)

Q. 매 작품마다 다른 역할을 서포트하면서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내는 거 같아요. 그러려면 다른 배우들과 잘 어울려야 할텐데, 박해준 씨만의 사람과 어울리는 방법이 있나요?
제가 어디 가서 나서는 편이 아니에요. 대신 상대방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배우가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상대가 편하게 같이 연기할 수 있게 만드는 방법이 없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그렇게 해야 장면이 완성되니까요. 그 과정에서 제가 많이 보인다면, 그 자체로 진실하게 보일 거 같거든요. 제가 짠 판에 초대하는 게 아니라, 어떤 판에서 자신의 패를 하나씩 보이면서 몰랐던 부분이 보이는 순간 나오는 기적이 연기라고 생각해요. 그 과정을 하려면 상대방의 이야기를 잘 들어야 하고요.

Q. 지금까지 서브주연이나 조연을 많이 맡았어요. 주연에 대한 욕심은 없나요?
주연 욕심이요? 하하. 없지는 않은 거 같아요. 아직까지 불안한 부분, 모자란 부분이 많아서 선뜻 하겠다고 하는 것도 조금 그렇지만요. 하지만 언젠가는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여기서 조금 더 성장하려면요. 좋은 작품에서 주연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요. 여태 느껴보지 못한 책임감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작품이 있으면 좋겠어요.

Q. ‘힘을 내요 미스터 리’가 관객들에게 어떤 영화로 남았으면 하나요?
영화를 보고 나서 고마워하는 마음이 생기고, 마음을 움직이는 일을 하게 만들었으면 좋겠어요. 거기에 동했다면 많은 관객들이 기억해줬으면 하고요. 여기에 추석에 개봉하는 영화니까, 명절이면 TV에서 늘 보는 영화, 추석에 ‘힘을 내요 미스터 리’하면 모두가 아는, 좋은 기억이 남는 작품이었으면 해요. ‘가족 영화’하면 몇 손가락 안에 드는 따뜻한 영화로 기억됐으면 좋겠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