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99억의 여자' 캐스팅 확정... 사채 시장의 전설로 컴백(공식입장)
▲ 김수미 (사진=제니스뉴스 DB)
▲ 김수미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배우 김수미가 명동 사채 시장의 전설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배우 김수미가 16일 KBS2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배우 조여정, 김강우가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극중 김수미는 ‘정서연’(조여정 분)에게 돈 세탁과 자금 관리를 가르치는 스승이자 멘토 역할을 하는 명동 사채 시장의 전설 ‘장금자’를 맡았다.

김수미는 지난 2017년 MBC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이후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왔다. 또한 김수미는 최근 tvN 예능 ‘수미네 반찬’, MBN 예능 '최고의 한방'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과 함께 뮤지컬 '친정엄마'에 출연 소식을 알리며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맡은 배역마다 자신만의 아우라로 ‘김수미표’ 캐릭터를 만들어 온 김수미가 ‘99억의 여자’를 통해 어떤 인생 캐릭터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KBS2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오는 11월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