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꽃파당’ 변우석 “박지훈, 향수 너무 뿌려서 코 없어지는 느낌”
▲ 변우석 (사진=JTBC)
▲ 변우석 (사진=JTBC)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박지훈과 변우석이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JTBC 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하 ‘꽃파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가람 감독과 배우 김민재, 공승연, 서지훈, 박지훈, 변우석, 고원희가 참석했다.

이날 박지훈은 본인이 맡은 고영수 캐릭터를 소개하며 “사극적인 말투보다 귀엽고, 막내스러운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다. 오히려 현대적인 말투를 쓰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영수가 아름다운 향을 좋아하고 집착한다. 촬영 때도 향수를 뿌린다. 누가 맡아도 거리낌이 없는 꽃향을 자주 뿌린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변우석은 “지훈이 향수를 너무 뿌려서 코가 없어지는 느낌이 들었다. 향기롭게 촬영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조선 최고의 매파당 꽃파당이 왕의 첫사랑이자 조선에서 가장 천한 여인 개똥을 가장 귀한 여인으로 만들려는 사기극으로 1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