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꽃파당’ 김민재→박지훈, 퓨전 사극에 입힌 청춘 성장 스토리(종합)
▲ '꽃파당' 제작발표회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꽃파당' 제작발표회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반가운 퓨전 로코 사극이 온다. 배우들의 비주얼만으로도 눈이 즐거운 ‘꽃파당’이 어떤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충족시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JTBC 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하 ‘꽃파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가람 감독과 배우 김민재, 공승연, 서지훈, 박지훈, 변우석, 고원희가 참석했다.

‘꽃파당’은 조선 최고의 매파당 꽃파당이 왕의 첫사랑이자 조선에서 가장 천한 여인 개똥을 가장 귀한 여인으로 만들려는 ‘조선 중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김이랑 작가가 쓴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대본 역시 김이랑 작가가 직접 집필했다.

그간 퓨전 로코 사극은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은 바. ‘꽃파당’은 조선시대 사내 매파라는 신선한 소재를 더해 차별화를 둘 계획이다.

이날 김가람 감독은 “드라마 대본을 처음 접했을 때 ‘사극 같지 않은 사극’이라 생각했고, 그걸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사극을 보면서 공부도 했던 것들을 버리고, 오히려 젊은 에너지를 어떻게 드라마 안에서 표현할지 생각했다”면서 “보시는 분들이 단순히 퓨전 사극으로 받아들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요즘을 살아가는 청춘과 다를 바 없는 그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의 이야기다. 어떻게 아픔을 견기도 사랑을 표현했는지 그리고 싶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 '꽃파당' 제작발표회 (사진=JTBC)
▲ '꽃파당' 제작발표회 (사진=JTBC)

조선시대의 꽃보다 아름다운 사내로 분하는 김민재, 박지훈, 변우석은 훈훈한 비주얼로 캐스팅 소식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조선 최고의 사내 매파 마훈으로 분하는 김민재는 “예전부터 짧게 사극을 보여드린 적은 있지만, 이렇게 긴 텀의 사극은 처음이다. 재밌게 노력해서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일부러 원작 소설을 읽지는 않았다. 감독님, 작가님과 이야기하면서 새롭게 각색된 대본을 표현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면서 “비주얼보다는 머리를 쓰고 말을 많이 하는 캐릭터라, 그 부분에 많은 신경을 썼다”라고 말했다.

아역 출신에서 보이그룹 워너원 활동 이후, ‘꽃파당’으로 첫 성인 연기를 선보이게 된 박지훈은 “첫 성인 연기 작품이라 ‘잘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좋은 형, 누나를 만나면서 자연스럽게 풀어졌다”라면서 “귀엽고, 막내스러운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다. 오히려 현대적인 말투를 쓰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 '꽃파당' 제작발표회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꽃파당' 제작발표회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더불어 공승연, 서지훈, 고원희 역시 원작 소설에서 갓 튀어나온 듯한 높은 싱크로율로 각 캐릭터를 표현해낼 예정으로 기대를 높인다.

왕의 첫사랑 개똥을 연기하는 공승연은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말투에 대한 노력을 많이 했다. 전라도 사투리가 기본인데, 한양에 온지 조금 돼서 사투리가 섞여 있다. 개똥의 새로운 말투를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서지훈은 “저는 꽃파당 멤버에 포함되지 않는 왕 이수다. 빛나는 외모보다 무거운 역할에 연구를 많이 했다”라고 소개하며 기대를 당부했다.

김가람 감독은 제작발표회 내내 작품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여기 있는 친구들의 열정이 너무 넘쳐서 화상을 입을 정도다. 현장뿐 아니라 화면에서도 그게 느껴질 것 같다”면서 “청춘의 아픔을 잘 극복하고 성장하는 인물들의 모습에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을 거다”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그냥 로맨스가 아니라 성장 이야기라고 봐주시면 될 것 같다. 꼭 16부까지 놓치지 않고 봐주셨으면 좋겠다. 단계별로 성장 이야기가 나올 거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언급했다.

한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1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