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SNS] ‘정국 열애설’ A씨 “연인 관계 절대 아냐”
▲ 방탄소년단 정국 (사진=소진실 기자)
▲ 방탄소년단 정국 (사진=소진실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방탄소년단 정국과 열애설에 휘말린 A씨가 해명글을 게재했다.

17일 일반인 A씨는 자신의 SNS에 “정국과의 연인 관계는 절대 아니다”라면서 “지금 돌아다니는 말들과 저를 사칭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 안타까워서 글 올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무슨 답변을 드리던 믿지 않고 스스로들 마음대로 해석하고 더 심한 답글을 들을 게 뻔한 사실이라서 아무 말 안 하고 있었다”면서 “다시 말씀드리지만 정국과의 연인 관계라던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A씨는 “단지 친한 친구 정도며, 그것 때문에 저와 주변분들이 많이 상처받고 팬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하다. 이후의 말은 하지 않겠다. 무시가 절대 아닌 것만 알아달라”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방탄소년단 정국을 거제도에서 목격한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 게재돼 화제를 모았다. 사진 속 정국은 한 여성을 껴안고 있어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는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돼 알려지게 된 것이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