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메기’ 문소리 “이옥섭 감독의 오랜 팬, 즐거울 거란 믿음 있었다”
▲ [Z현장] ‘메기’ 문소리 “이옥섭 감독의 오랜 팬, 즐거울 거란 믿음 있었다” (사진=마수연 기자)
▲ [Z현장] ‘메기’ 문소리 “이옥섭 감독의 오랜 팬, 즐거울 거란 믿음 있었다” (사진=마수연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문소리가 이옥섭 감독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영화 ‘메기’ 언론시사회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문소리, 이주영, 구교환, 이옥섭 감독이 참석했다.

‘메기’는 병원을 발칵 뒤집은 19금 엑스레이 사진, 도심 한복판에 등장한 싱크홀과 지구의 위험을 감지하는 특별한 메기까지, 믿음에 관한 가장 엉뚱하고 발칙한 상상을 담은 미스터리 펑키 코미디 영화다. 극중 문소리는 주변 사람들을 믿지 못하는 부원장 경진 역을 맡았다.

영화를 연출한 이옥섭 감독은 시나리오 집필 초기부터 문소리를 염두에 두고 경진이라는 캐릭터를 구상했다. 문소리 역시 이옥섭 감독의 오랜 팬이라고 밝히며 작업에 대한 만족을 드러냈다.

문소리는 “이옥섭 감독님의 전작들을 굉장히 좋아하는 팬”이라며 “‘언젠가 작업할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 ‘저 사람의 작품을 지켜보는 게 즐겁다’는 마음이 있었는데 출연을 제안해주셨다. 분량과 내용에 상관없이 ‘감독님의 작품이라면 어떤 것이든 재밌게 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믿음으로 출연하게 됐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이어 “많은 신인 감독님을 만났는데, 이옥섭 감독님은 특히 믿음이 갔다”면서 “가고자 하는 방향이 분명하면서도, 주변 사람들과 함께 가는 모습에 신뢰가 느껴졌다. 오히려 제가 현장에서 편안히 있을 수 있어서 좋았다”고 이옥섭 감독을 향한 믿음을 보였다.

병원의 부원장과 간호사로 호흡을 맞춘 이주영에 대한 칭찬도 이어졌다. 문소리는 “이번 작품으로 주영 배우와 처음 만났는데, 대범하고 힘 있는 기운을 느낄 수 있었다”며 “이런 여배우와 호흡을 맞출 수 있었다는 게 안정감 있었다. 현장에서도 든든했다”고 답했다.

끝으로 문소리는 ‘메기’의 관전 포인트로 “저희 셋 말고도 재미있는 인물들이 많다. 권해효 선배님이나 가수 던밀스가 아주 재미나게 나온다. 천우희 씨의 매력적인 목소리로 메기가 나오는 것도 좋다”고 답했다.

한편 ‘메기’는 오는 26일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