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메기’ 이주영 “독립영화 좋은 흐름 기뻐... 그 기운으로 작업했다”
▲ [Z현장] ‘메기’ 이주영 “독립영화 좋은 흐름 기뻐... 그 기운으로 작업했다” (사진=마수연 기자)
▲ [Z현장] ‘메기’ 이주영 “독립영화 좋은 흐름 기뻐... 그 기운으로 작업했다” (사진=마수연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이주영이 독립영화의 상승세에 반가움을 표했다.

영화 ‘메기’ 언론시사회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문소리, 이주영, 구교환, 이옥섭 감독이 참석했다.

‘메기’는 병원을 발칵 뒤집은 19금 엑스레이 사진, 도심 한복판에 등장한 싱크홀과 지구의 위험을 감지하는 특별한 메기까지, 믿음에 관한 가장 엉뚱하고 발칙한 상상을 담은 미스터리 펑키 코미디 영화다.

극중 이주영은 병원에서 일어난 민망한 엑스레이 사건의 주인공으로 의심받는 간호사 윤영으로 분했다. 이번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그는 다름을 표현하는 것에 집중했다. 

이주영은 “윤영은 많은 인물들에게 영향을 받는 캐릭터다. 다른 사람들에게 각기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경진과 성원을 만나고, 함께 있을 때의 다름을 어떻게 표현할지 많이 고민했다. 감독님, 배우들과 그런 논의를 하면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주영이 이번 작품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연출을 맡은 이옥섭 감독에 있었다. 그는 “감독님이 장편 영화를 찍게 된다면 어떤 이야기를 하실지 궁금했다”면서 “시나리오를 제게 준다고 하셨을 때 어떤 이야기일지 기분 좋은 설렘이 있었다. 막상 시나리오를 받고 나서는 감독님의 장편 입봉작을 나와 함께 해도 되는지 걱정했지만, 하고 싶은 마음이 강했다”고 답했다.

최근 다수의 독립영화가 상업영화 못지않은 주목을 받으며 선전하고 있다. 영화 ‘춘몽’, ‘꿈의 제인’ 등 여러 독립영화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은 이주영이기에 이와 같은 추세에 반가움이 컸다.

그는 “영화가 개봉하는 것에 대한 기쁨도 있지만, 한국 독립영화계가 흘러가는 방향에 대한 기쁨도 많다”며 “그 기류 안에서 좋은 기운을 받으며 작업했다. 영화를 선보일 수 있는 자리가 있고, 관객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자리가 있다는 것 자체가 행복하고 복 받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기쁨을 드러냈다.

한편 ‘메기’는 오는 26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