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이토록 보통의' 최연우 "극중 1인 2역? 다름을 연기하고 있진 않아"
▲ 최연우 (사진=제니스뉴스 영상화면 캡처)
▲ 최연우 (사진=제니스뉴스 영상화면 캡처)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배우 최연우가 1인 2역 배역에 대해 이야기했다.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 프레스콜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예스24스테이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캐롯 작가, 박해림 작가, 이민하 작곡가, 김태훈 연출, 주소연 음악감독, 배우 성두섭, 최연우, 정욱진, 이예은, 정휘가 참석했다.  

'이토록 보통의'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제작, 로봇이 등장하는 미래 세계를 배경으로 우주비행사를 꿈꾸는 '제이'와 그를 사랑하는 남자 '은기'의 특별하면서도 평범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극중 최연우는 이예은과 함께 제이를 연기한다.

이날 최연우는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제이와 '그녀'가 조금 더 명확하게 나뉘어 있었다. 이후에는 다른 존재로 분리하는 것보다 한 존재로 인식하는 게 저희 공연의 합일점이 돼 의상도 같다"고 밝혔다.

이어 "다름을 연기하고 있지는 않다. 심리 상태로서 관객분들에게 다른 사람으로 느껴질 수 있는 부분이 있는 거 같다. 은기를 마주하는 상태가 차이점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뮤지컬 '이토록 보통의'는 오는 11월 10일까지 예스24스테이지 3관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