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 "이혜리? 가장 여배우 같지 않은 여배우... 멜로는 없다"
▲ 김상경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김상경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의 배우 김상경이 이혜리를 칭찬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한동화 PD, 배우 이혜리(걸스데이 혜리), 김상경, 엄현경, 차서원이 참석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극중 김상경은 현실의 쓴맛을 누구보다 잘 아는 까칠한 상사 유진욱 부장으로 분해 경리에서 대표이사 자리에 오른 이선심(이혜리 분)과 호흡을 맞춘다. 

먼저 김상경은 출연 계기에 대해 "저에게도 이 캐릭터가 생소하다. 지상파에서는 검사, 변호사나 하이 클래스의 직업을 많이 하고, 영화에서는 형사 같은 직업을 했다. 그런데 '보편적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해본 적이 없다'는 걸 알았다. 이번에는 경험하지 못한 부분이어서 집중하려고 했다. 극중에 대리운전을 하는데, 제가 술을 좋아해서 잘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혜리와의 호흡에 대해 "멜로는 없다"며 "제가 만난 여배우 중에 가장 여배우 같지 않은 여배우다"면서 "칭찬이다. 예쁜 척을 한다거나 까탈스러운 분들도 있는데, 하품을 할 때는 목젖도 많이 봤고, 구강구조도 알고 있다. 선심이라는 역할을 이 세상에서 혜리 말고는 할 수 없는 역할이다. 그만큼 잘 맞는 옷이다. 혜리의 인생작이 될 거 같다"고 칭찬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는 오는 2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