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 "김상경의 조언, 뼈 때리기보다는 부드러워"
▲ 이혜리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이혜리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의 배우 이혜리가 김상경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한동화 PD, 배우 이혜리(걸스데이 혜리), 김상경, 엄현경, 차서원이 참석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극중 이혜리는 청일전자의 말단 경리에서 대표이사로 등극한 이선심을 맡았다. 직원들과 뭉쳐 회사를 살리기 위해 나서며 시청자의 웃음과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이날 이혜리는 작품 속 캐릭터에 대해 "어머니가 공장에서 어렸을 때, 일을 하셨어서 세트가 낯설지 않았다. 친근한 느낌이 들어서 쉽게 다가갈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김상경과의 호흡에 대해 "멘토 역할이어서 편한 거 같다. 작품을 선택할 때, 상대 배우가 중요한데 선배님이 한다는 말에 마음의 위안이 됐다"라며 "선배는 생각보다 분위기 메이커다. 현장에서 말씀도 잘하시고 편하게 해주시는데, 놓치고 가는 부분은 없으시다. 뼈 때리는 조언보다는 부드러운 조언을 해주신다. 그래서 '감사하다'고 몇 번이나 말씀드렸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는 오는 2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