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청일전자 미쓰리' 엄현경 "이혜리와 만남, 사내 같은 느낌"
▲ 엄현경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엄현경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의 배우 엄현경이 이혜리와의 첫 만남을 이야기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한동화 PD, 배우 이혜리(걸스데이 혜리), 김상경, 엄현경, 차서원이 참석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다. 

극중 엄현경은 청일전자의 경리 팀장이자 구지나를 연기했다. 스타일리시한 비주얼과 잔머리로 회사를 쥐락펴락하는 비선실세이자 이선심(이혜리 분)의 인생을 뒤바꿔 놓는 인물이다.

이날 엄현경은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는 이혜리와의 첫 만남에 대해 "일단 혜리 씨가 털털한 건 알고 있었는데, 제가 생각한 것보다 사내 같은 느낌이 있었다. 남자 배우와 찍는 느낌일 만큼 편해서 만난 지 얼마 안 됐는데도 친한 느낌이 있었다. 저도 모르게 속마음을 이야기할 정도였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에 이혜리는 "현경 언니와는 생각보다 빠른 속도로 친해졌다. 제가 털털하다고 하는데, 연장자가 털털해야 친해지는 거다. 언니가 친구처럼 편하게 대해서 작품에도 그런 모습이 보일 거 같다"고 대답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는 오는 2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