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멜로는 없는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이 자신한 이혜리의 인생작(종합)
▲ tvN '청일전자 미쓰리' 출연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tvN '청일전자 미쓰리' 출연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배우 김상경이 '청일전자 미쓰리'가 이혜리의 인생작이 될 것을 자신했다. 극중 사내 멘토-멘티, 평범한 일상 속 사람 냄새나는 이색 케미스트리를 예고한 두 사람의 활약에 관심이 집중된다.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한동화 PD, 배우 이혜리(걸스데이 혜리), 김상경, 엄현경, 차서원이 참석했다. 

▲ 한동화 PD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한동화 PD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다. 망하기 일보 직전의 상황 속 말단 경리에서 대표이사로 등극한 이선심(이혜리 분)과 세상 까칠한 상사 유진욱(김상경 분) 등 회사를 살리기 위한 직원들의 이야기로 웃음, 공감, 감동을 전한다.

또한 이번 작품은 OCN 드라마 ‘38사기동대’, ‘나쁜 녀석들-악의 도시’ 연출로 호평받은 한동화 PD가 메가폰을 잡고, 박정화 작가가 집필을 맡아 일찍부터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았다.

이날 한동화 PD는 '청일전자 미쓰리'에 대해 "중소기업들이 밀집된 공장을 배경으로 만든 작품이다. 기존에 보던 것보다 생소하고, 극히 평범해서 특별하다"고 설명했다. 

▲ 김상경-이혜리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김상경-이혜리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김상경-이혜리의 만남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두 사람은 청일전자의 까칠한 상사와 무한 긍정적인 부하 직원으로 만났다. 독특한 캐릭터 설정과 작품의 콘셉트를 바탕으로, 두 사람이 어떤 시너지를 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먼저 김상경은 출연 계기에 대해 "개인적으로 대본을 봤을 때는 할 마음이 없었다. 어찌 보면 예전에 지상파 방송에서 봤던 시나리오 같았다. 현실을 이야기하는 것보다는 코믹적인 요소가 많았다. 그런데 한동화 감독님을 만나며 생각이 바뀌었다. '나쁜 녀석들'을 너무 감명 깊게 봤고, 그 감독님이 선택한 작품에는 무언가 있을 거 같았다. 실제로 만난 감독님은 10배는 터프한 모습이었다"면서 "저에게도 이 캐릭터가 생소하다. 그런데 '보편적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해본 적이 없다'는 걸 알았고, 이번에는 경험하지 못한 부분이어서 집중하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혜리는 MBC 드라마 '투깝스' 이후 1년 8개월여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왔다. 이에 주변에 부담에 대해 "제목부터 미쓰리가 들어간다. 부담은 감독님과 미팅을 하고 생각이 바뀌었다. '나도 도전이다. 둘이 해보면 잘 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씀해주셨다. 그래서 확신을 얻었다"면서 "굉장히 멋진 배우들이 많이 나온다. 선배들이 오히려 저를 편하게 해주셔서 감사하게 현장에 나가고 있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또한 김상경은 이혜리와의 호흡에 대해 "멜로는 없다"며 선심이라는 역할을 이 세상에서 혜리 말고는 할 수 없는 역할이다. 그만큼 잘 맞는 옷이다. 혜리의 인생작이 될 거 같다"라고 칭찬했다.

▲ tvN '청일전자 미쓰리' 출연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tvN '청일전자 미쓰리' 출연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한동화 PD는 기존의 오피스물과의 차이에 대해 "사실은 기존의 오피스물을 본 적이 없다. 서민에게 다가가기 편하게 만들었고, 공감도 잘 될 수 있도록 많은 요소를 넣었다. 너무 드라마적이지 않고, 인물에게 천천히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이어 "다른 드라마들이 내용이 강하고 특이한 성향이 많았다면, 저희 드라마는 평범하다. '어떻게 이렇게 평범한 내용으로 평범한 이야기를 만들었을까?'라는 생각이 들 거 같다. 다른 곳에서는 건들지 않은 부분을 평범하게 표현하려는 노력을 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에 대해 "저희 작품에는 희로애락이 나타날 거다. 주변의 이웃들의 이야기들이 삶을 그리며, 살아가는 데 있어서의 힘겹게 버티며 돕는 모습이 나온다. 그런 이야기 속 아름다운 부분을 중점적으로 봐주시면 될 거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는 오는 2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