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시크릿 부티크' 박희본 "참여 이유? 김선아 선배 때문... '김삼순' 때부터 롤모델"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박희본 (사진=SBS)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박희본 (사진=SB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의 배우 박희본이 김선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SBS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박형기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선아,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김태훈이 참석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그리고 정재계 비선 실세로 성장한 제니장(김선아 분)이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권력, 복수, 생존을 위한 독한 여자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다.

극중 박희본은 데오가의 장녀 위예남 역을 맡았다. 가장 힘든 시기에 도움이 된 제니장(김선아 분)을 각별하게 생각했으나, 주변에서 비교의 눈길을 보내자 제니장에 질투하는 인물이다.

박희본은 “악역이라고 생각하실 수 있는데, 현장에서만큼은 스태프들이 예뻐해 주고 사랑해주신다. ‘현장에서 사랑을 많이 받으면 시청자분들에게도 사랑받는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래서 더 기대가 된다. 저 역시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박희본은 김선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박희본은 “작년 11월에 감독님을 뵙고 대본을 받았다. 너무 재미있게 읽었고, '김선아 선배가 제니장을 한다'고 들어서 꼭 하고 싶었다. 김선아 선배와 해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하게 돼서 기쁘고 다음에 또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이 자리 때문에 하는 말이 아니라, 평소에도 친구들에게 ‘내 이름은 김삼순’ 속 김선아 선배가 롤모델이라고 말한다. 정말 김선아 선배의 연기를 좋아했고, 이렇게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고 애정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이어 박희본은 “극중 제니장과 동갑으로 나온다. 처음에는 선배님과 친구라는 생각에 너무 떨렸는데, 선배님이 먼저 '반말로 하자'고 해주셔서 거리감 없이 친구처럼 연기하고 있다. 걱정 없이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크릿 부티크’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