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김선아 선배와 첫 호흡, 짜릿했다”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김선아 (사진=SBS)
▲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김선아 (사진=SB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의 배우 고민시가 김선아와 연기한 호흡 소감을 전했다.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SBS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박형기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선아,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김태훈이 참석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그리고 정재계 비선 실세로 성장한 제니장(김선아 분)이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권력, 복수, 생존을 위한 독한 여자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다.

배우 고민시는 아마추어 바둑기사 이현지 역을 맡았다. 까칠하지만 잔정이 깊고 정의로운 인물이다. 지난 2017년 SBS 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로 데뷔한 고민시는 ‘시크릿 부티크’를 통해 또 다른 매력을 어필할 예정이다.

고민시는 “어린 시절부터 천부적인 감각으로 바둑을 두는 친구다. 경찰인 엄마가 실종이 되면서 어쩔 수 없이 데오가 싸움에 휘말리게 된 인물이다. 처음이다 보니까 설레고 걱정도 되는데, 첫 방송 재미있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고민시는 “‘시크릿 부티크’는 제가 늘 하고 싶은 캐릭터였고, 감독님께서 저에게 제안을 해주셨을 때 너무 감사했다"면서 "캐릭터가 매력적이기도 했지만, 대본 자체도 굉장히 강렬한 느낌이었다. 여성 장르물이라는 특성 안에서 전개도 탄탄하게 이뤄지고 있다. 지금 막바지 촬영을 하고 있는데, 감사한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고민시는 "김선아 선배와 연기해 너무 떨렸다"고 김선아와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극중 김선아는 제니장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고민시는 "제가 첫 촬영 스케줄이 나왔을 때 언제 선아 선배님과 일대일로 촬영하는지 계속 찾아봤다"며 "저는 항상 선아 선배님과 촬영할 날만 기다렸는데, 처음 호흡했을 때 정말 재미있었다. 호흡을 주고받는 게 고스란히 느껴져서 짜릿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시크릿 부티크’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