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게임 찢고 나온 드림캐쳐, 아련 메탈로 NEW 세계 펼친다(종합)
▲ 드림캐쳐 쇼케이스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드림캐쳐 쇼케이스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드림캐쳐가 게임 킹스레이드와 협업으로 완성된 앨범을 선보인다. 기존에 들려주던 메탈 사운드에 아련한 무드를 더해 새로운 매력을 뽐낸다.

1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걸그룹 드림캐쳐(DREAMCATCHER)의 스페셜 미니앨범 ‘레이드 오브 드림(Raid of Dream)’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앞서 드림캐쳐는 월드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수아는 “투어를 마치고 바로 컴백을 준비하면서 힘든 점은 없었나?”라는 물음에 “그렇게 힘들진 않았다. 컴백을 기다려왔기 때문에 즐겁게 준비했다”라고 답했으며, 지유는 “오랜만에 쇼케이스를 하게 돼서 떨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앨범은 RPG 게임 ‘킹스레이드’와의 협업으로 만들어졌다. 게임 메인 스토리를 테마로 안타까운 대립과 기시감, 꿈과 꿈이 교차하는 의문과 혼란 속에 포기할 수 없는 단 하나의 목표를 향항 도전을 담았다.

드림캐쳐는 킹스레이드의 테마에 녹아들어 새로운 세계를 펼쳐낸다. 지유는 “드림캐쳐의 세게관은 ‘킹스레이드’ 세계관에 저희가 녹아들었다. 테마를 말씀드리자면 의심, 혼란, 반전이 있다. 그 3가지 테마를 기억하면서 뮤직비디오를 봐주시면 좋겠다”라고 소개했다.

▲ 드림캐쳐 쇼케이스 (사진=드림캐쳐컴퍼니)
▲ 드림캐쳐 쇼케이스 (사진=드림캐쳐컴퍼니)

타이틀곡 ‘데자부(Déjà vu)’는 끝없이 마주하는 괴로운 현실의 데자부 속 모든 걸 포기해서라도 지키고 싶은 존재에 대한 약속을 담은 곡이다.

시연은 “전에 했던 곡과 살짝 다르다. 벌스에 메탈의 느낌이 덜하다. 잔잔한 피아노 선율 뒤에 나오던 오케스트라 사운드가 메탈과 잘 어우러지는 점이 특징이다”라고 ‘데자부’를 소개했다.

또 지유는 “이전에는 파워풀하게 노래를 하려고 했다면, 이번에는 목소리를 담백하고 고독하게 담으려고 노력했다”라고 곡 작업에 대해 이야기했다.

전보다 춤선을 아름답게 살린 퍼포먼스가 눈길을 끈다. 수아는 “벌스 부분이 기존 곡보다 발라드스럽고 아련하기 때문에 춤선이 유연해 보일 수 있다. 턴을 도는 동작, 시간 차로 연결이 되는 동작 등을 준비했다. 인트로와 아웃트로 안무가 리와인드 되는 듯하게 만들어진 포인트 안무가 있다. 또 저와 지유가 커플로 추는 부분이 있는데, 그 부분을 팬분들이 좋아하시지 않을까 싶다”라고 설명했다.

꿈꾸던 게임과의 컬래버레이션을 이루게 된 드림캐쳐. 가현은 “게임을 통해 저희를 알게 될 분들이 많아지지 않을까 기대한다. ‘노래 좋네’, ‘이거 누구 노래지?’라고 하면서 찾아봐주시면 좋겠다”라고 소망을 내비쳤다.

이어 수아는 “저희 노래가 게임, 애니메이션에 잘 어울린다고 해주시는 분들이 많았다. 진짜 컬래버레이션을 했을 때는 어떨지 궁금증을 가지고 많이 들어주셨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 드림캐쳐 쇼케이스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드림캐쳐 쇼케이스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앞서 ‘디 엔드 오브 나이트메어’로 악몽 시리즈를 마무리 지은 드림캐쳐가 새로운 이야기를 준비하는 동안 들려주는 하나의 외전으로 선보이는 ‘레이드 오브 드림’이지만, 수록곡들을 통해서는 드림캐쳐가 지금까지 그려온 ‘악몽 스토리’에서 못다 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준다.

그렇다면 드림캐쳐만의 악몽 이야기는 언제 또 만날 수 있을까. 지유는 “드림캐쳐컴퍼니 회사 식구들과 멤버들 모두가 다음 악몽 스토리, 세계관에 대해 열심히 생각하고 있으니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귀띔했다.

끝으로 지유는 “드림캐쳐가 6개월 만에 컴백하게 됐는데, 게임과 컬래버레이션을 하게 됐다. 이번에 스페셜한 활동이 되지 않을까 싶다. 팬분들 자주 보면서 좋은 활동하고 싶다. 활동이 끝나면 유럽 투어를 앞두고 있다”라고 활동 계획을 밝히며 인사했다.

한편 드림캐쳐는 18일 오후 6시 스페셜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