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김선아→박희본 ‘시크릿 부티크’, 걸크러시 터지는 레이디스 누아르가 온다(종합)
▲ [Z현장] 김선아→박희본 ‘시크릿 부티크’, 걸크러시 터지는 레이디스 누아르가 온다 (사진=오지은 기자)
▲ [Z현장] 김선아→박희본 ‘시크릿 부티크’, 걸크러시 터지는 레이디스 누아르가 온다 (사진=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여자들의 이야기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가 베일을 벗었다. 배우 김선아, 장미희를 비롯해 박희본, 고민시까지 카리스마 넘치는 배우들이 만나 더 큰 권력을 탐하는 여자들의 전쟁을 그릴 전망이다. 어디서도 보지 못했던 ‘레이디스 누아르’를 내세운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가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SBS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박형기 감독, 배우 김선아,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김태훈이 참석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그리고 정재계 비선 실세로 성장한 제니장(김선아 분)이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권력, 복수, 생존을 위한 독한 여자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다.

박형기 감독은 “여태껏 남성들의 권력을 다룬 드라마는 많았는데, 저희 드라마는 권력을 욕망하고 사건을 이끄는 모든 주체가 여성이다. 남성들은 여성을 보좌하는 역할이다. 여성이 주체가 되는 장르를 어떻게 정의할지 고민하다가 레이디스 누아르라고 정했다”라고 설명했다.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현장 분위기에 대해 박형기 감독은 “연출을 하면서 '캐스팅이 정말 중요하다'고 느낀다. 제가 할 수 없는 것을 대신할 수 있는 분들을 캐스팅해야 하는데, 이번에는 연기자를 비롯해서 스태프들까지 모두 최고다"며 "또 저는 인성을 많이 보는 편인데, 모두가 능력도 뛰어난데 인성도 좋아서 현장에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주당 52시간으로 노동시간이 바뀌었는데, 이로 인해 제작 환경이 정말 좋아졌다. 활기찬 모습으로 촬영하고 있다. 제가 일해본 팀 중에 제일 팀워크가 좋은 것 같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이를 들은 데오가의 장남 위정혁 역의 김태훈은 “촬영이 끝나가는 게 아쉬운 마음이다. 그만큼 즐거운 현장이었다. 행복한 마음이 드라마에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시크릿 부티크' 출연진 (사진=SBS)
▲ '시크릿 부티크' 출연진 (사진=SBS)

‘시크릿 부티크’는 여성들의 팽팽한 카리스마, 그리고 김재영, 김태훈 등 부드러운듯 강한 남성들의 격돌이 어우러지면서 매회 통쾌함을 넘은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J부티크 변호사 윤선우 역의 김재영은 “제니장을 위해 헌신적으로 해결하는 변호사다”라며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몰입이 됐다. 윤선우 라는 역할이 제니장을 도와주는 인물인데, 김선아 선배와의 케미도 궁금했다. 또 감독님과 처음 미팅했을 때 감독님이 편하게 해주셨다. 그 매력에 빠졌던 것 같다”고 작품 선택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재영은 캐릭터를 준비하며 신경썼던 부분을 묻는 질문에 “옷을 벗어야 하는 신이 있어서 다이어트도 열심히 하고 운동도 많이 했다”면서 “또 여러 모습을 보여주는 인물이기 때문에 감정적인 부분에 고민을 많이 했다”고 답했다.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시크릿 부티크'는 빠르고 탄탄한 전개를 비롯해 화려한 영상미와 스타일링에 집중한 모습이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은 중세풍의 스타일리시한 세트와 배우들의 의상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박형기 감독은 “저희 드라마는 제작할 때 영상과 미술에 신경을 많이 썼다. 낡은 관습과 오래된 욕망들을 그리고자 중세 유럽풍의 고택을 선택했고, 저희 미술감독님이 잘 만들어주셔서 정말 잘 나왔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또 의상에 대해 김선아는 “저희가 봄부터 여름, 가을까지 촬영을 했다. 한여름에 모두가 땀을 흘리며 예쁜 그림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또 저희 드라마의 모든 의상들이 히트될 것 같다. 제니장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멋쟁이다. 남자 배우들의 패션 또한 머리부터 발끝까지 멋지다. 모두가 눈여겨 볼만 하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시크릿 부티크'는 이날 KBS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과 동시간대 경쟁을 한다. 김선아는 "지금은 '김삼순' 때처럼 시청률 50% 나오는 시기가 아닌 것 같다. 숫자에 민감한 편은 아니지만 전체적으로 침체기인 것 같다"면서 "예전처럼 드라마계가 활기차면 좋겠다. 그래야 배우로서 도전할 수 있는 기회도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시크릿 부티크’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