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시크릿 부티크' 김재영 "'모래시계' 이정재 선배 롤모델로 참고했다"
▲ '시크릿 부티크' 김재영 (사진=SBS)
▲ '시크릿 부티크' 김재영 (사진=SB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의 배우 김재영이 롤모델로 이정재를 꼽았다.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SBS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박형기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선아, 박희본, 고민시, 김재영, 김태훈이 참석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그리고 정재계 비선 실세로 성장한 제니장(김선아 분)이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권력, 복수, 생존을 위한 독한 여자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다.

김재영은 J부티크 변호사 윤선우 역을 연기한다. 타인을 쉽게 믿지 않고, 곁을 잘 내주지 않지만, 제니장(김선아 분)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발벗고 나서는 인물이다. 김재영은 “제니장을 위해 헌신적으로 해결하는 변호사다. 촬영 마무리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즐거운 촬영장이었다. 저희 드라마 많이 사랑해주시면 좋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김재영은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배우 이정재를 언급했다. 김재영은 "캐릭터를 준비하면서 선우의 롤모델로 '모래시계' 속 이정재 선배님을 잡았다"면서 "선우는 흔들림 없이 제니장에 대한 마음이 뚜렷해야 했다. 저를 돌봐준 제니장을 따라가는데 감정을 잡아가는데 고민을 많이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선우를 보여드리기 위해 준비한 건 많지 않다. 다만 옷을 벗어야 하는 신이 있어서 식이요법도 하고 운동을 많이 했다. 또 감정적인 부분을 고민을 많이 했던 거 같다"고 전했다.

한편 '시크릿 부티크'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