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노래에 반하다’ 거미 “가창력? 아무 소용 없더라… 감정이 끌리는 대로”
▲ 거미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거미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거미가 프로그램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스탠포드호텔에서 XtvN 새 예능프로그램 ‘노래에 반하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가수 윤상, 성시경, 거미, 규현과 이원형 PD, 박주미 PD가 참석했다.

이날 거미는 “음악 프로그램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경험이 있어서, 제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참여하게 됐다”면서 “막상 해보니 그냥 즐기느라 바쁘더라. ‘이런 감정을 느낄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신선하고 놀라웠다”라고 밝혔다.

심사 기준에 대한 물음에 거미는 “시작 전에는 나름 마음속의 기준이 있었다. 가창력을 봐야겠다고 결심했었는데 그런 게 아무 소용이 없더라”라고 답했다.

이어 거미는 “느낌으로 했다. 기준이 필요가 없었다. 감정이 끌리는 대로 했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노래에 반하다’는 서로의 모습을 보지 못한 채 목소리만으로 교감하던 남녀가 듀엣 공연에서 처음 서로의 모습을 확인, 매칭에 성공한 두 사람이 듀엣 공연을 통해 최고의 커플을 가리는 블라인드 듀엣 로맨스 프로그램으로 오는 20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