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날 녹여주오' 윤세아 "지창욱의 '멜로 아이' 느낄 지점은요..."
▲ 윤세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윤세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날 녹여주오'의 배우 윤세아가 지창욱과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 제작발표회가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신우철 PD, 백미경 작가, 배우 지창욱, 원진아, 윤세아, 임원희가 참석했다.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난 뒤, 생존하기 위해선 체온이 33도를 넘지 않아야 한다는 부작용과 가슴의 온도가 상승하는 설렘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로맨스를 펼치는 이야기다. 

극중 윤세아는 '동찬'(지창욱 분)이 냉동되기 전, 연인이자 냉철한 방송국 보도국장 '나하영'으로 변신했다. 동찬이 사라진 후 마음이 얼어버려 차갑게 변해버린다. 하지만 20년이 지난 지금, 다시 동찬을 마주하며 흔들리는 인물이다. 

윤세아는 "20년 전에 사랑했던 남자가 그대로 나타나며 혼란을 겪는데, 그런 사랑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 나이가 들며 느끼는 감정이 있는데, 외면했던 감정들이 하영이와 닿아 있었고, 자신을 위로하는 공부가 됐다. 저에게는 의미 있는 시간일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지창욱과의 호흡에 대해 "제가 연기를 해보니까 마동찬과의 시간에 20년 전으로 돌아간 느낌을 받았다. 그러고 모니터를 보면 현실의 벽이 높아 깜짝 놀란다. 그래서 그때 당시의 설렘과 사랑의 느낌이 들어 젊어진 느낌을 들게 하는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지창욱 씨가 배려 넘치고 아재 개그를 해서 인간미가 있다. '멜로 아이'라고 하는데, 저도 동감이다. '제가 아직 여자로 보이냐'고 하는 대사를 하는데, 그때 멜로 아이를 느낄 수 있을 거 같다"고 밝혔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는 오는 28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