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날 녹여주오' 원진아 "코미디로 만난 지창욱? 웃음 참을 수 없어"
▲ 원진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원진아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날 녹여주오'의 배우 원진아가 지창욱과의 케미스트리를 밝혔다.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 제작발표회가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신우철 PD, 백미경 작가, 배우 지창욱, 원진아, 윤세아, 임원희가 참석했다.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난 뒤, 생존하기 위해선 체온이 33도를 넘지 않아야 한다는 부작용과 가슴의 온도가 상승하는 설렘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로맨스를 펼치는 이야기다. 

극중 원진아는 예능국 스타 PD인 '마동찬'(지창욱 분)의 제안으로 함께 냉동됐다가 20년 만에 눈을 뜬 '고미란'으로 분했다. 자신의 인생을 뒤바꿔버린 동찬이지만, 그에게 남다른 감정을 느끼게 되는 인물이다. 

원진아는 JTBC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라이프' 등에서 주연으로 분했을 뿐 아니라, 영화 '돈',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등에 이어 '날 녹여주오'로 첫 로코에 도전한다. 이에 원진아는 "다음 작품은 '원래 성격이 보이는 작품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제안을 주셨다. 평소에 리액션, 장난이 많은 편이어서 고미란과의 싱크로율은 지금까지의 캐릭터 중에 가장 큰 거 같다. 현장에서도 재미있게 촬영 중이다"고 전했다. 

이어 지창욱과 현장에서의 호흡에 대해 "촬영하면서 보는 분들은 고생을 많이 한다고 걱정을 해주시는데, 저는 그걸 즐겼다. 평소에 해볼 수 없는 걸 시도할 수 있었고, 신이 나서 지치지 않았다. 고생은 다 같이 하고 있는 거 같다"면서 "선배를 다른 작품에서 멋있게 봤다가 코미디 장르에서 봬니 웃음을 참을 수 없게 만드는 게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는 오는 28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