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 바디’ 안지혜 “롤모델은 전도연, 나이에 상관없이 여러 역할 맡고파”(인터뷰)
▲ ‘아워 바디’ 안지혜 “롤모델은 전도연, 다양한 모습 선보이고 싶어요”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아워 바디’ 안지혜 “롤모델은 전도연, 나이에 상관없이 여러 역할 맡고파”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안지혜가 연기 롤모델에 대해 이야기했다.

배우 안지혜와 제니스뉴스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계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아워 바디’ 인터뷰로 만났다.

‘아워 바디’는 8년간 행정고시에 번번이 떨어지면서 불확실한 미래에 지친 31살 청춘 자영(최희서 분)이 달리기를 통해 삶의 변화를 맞이하게 되는 모습을 섬세한 시선으로 보여주는 영화다. 극중 안지혜는 취미로 운동을 시작했지만 어느 순간 메울 수 없는 무언가를 느끼는 현주로 분했다.

기계체조 선수 출신인 안지혜는 SBS 드라마 ‘쓰리데이즈’, ‘육룡이 나르샤’에서 현대극과 사극을 넘나드는 액션 실력을 선보였다. 이번 영화에서는 수준급의 달리기 실력을 선보이며 몸 잘 쓰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에 대해 안지혜는 “영화 ‘와호장룡’에서 배우 장쯔이가 정말 검을 멋지게 쓴다. 그 모습을 보고 ‘나도 검 쓰는 연기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드라마 ‘쓰리데이즈’를 하면서 액션스쿨에서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했다. 기계체조를 해서 나름대로 익히는 건 빨랐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래도 액션에 자신 있어서, 나중에는 액션 배우라는 타이틀을 꼭 얻고 싶다”면서 “스칼렛 요한슨, 안젤리나 졸리 같은 배우를 정말 좋아한다. 하지만 액션만 하는 게 아니라 로맨스도 정말 하고 싶다. 장르 구분 없이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배우로서 롤모델을 묻자 전도연이라 답한 안지혜는 “전도연 선배님을 너무 좋아한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선배님의 필모그래피를 보면 입이 떡 벌어진다. 나이에 상관없이 여러 역할을 맡으시는데, 나이가 안 보인다”며 “그런 부분을 조금 더 배우고 본받고 싶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워 바디’는 오는 26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