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트와이스 지효 “리허설 중 부상, 쉬는 게 좋다는 진단받았다”
▲ 트와이스 지효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트와이스 지효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트와이스 지효가 자신의 부상에 대해 이야기했다.

23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트와이스(TWICE)의 여덟 번째 미니앨범 ‘필 스페셜(Feel Special)’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쇼케이스에 앞서 관계자는 “지효가 리허설을 하다가 목에 담이 와서 병원에 다녀왔다. 이번 무대에서 안무는 하지 못할 것 같다. 의자에 착석해서 무대를 꾸미겠다”라고 밝혔다.

이에 건강 상태에 대한 물음에 지효는 “우선 가장 먼저 무대를 보여드리는 자리였는데, 함께 하지 못해서 너무 죄송하다. 열심히 준비한 멤버들에게도 미안하다”라고 답했다.

이어 “상태가 심각하게 나쁜 건 아니다. 리허설을 하다가 병원에 갔는데, 목에 무리가 많이 가서 쉬는 게 좋다는 진단을 받았다. 진통제를 받아서 돌아온 상태다. 최대한 빨리 회복해서 좋은 무대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필 스페셜’은 박진영이 프로듀싱한 곡으로, 힘들 때 누군가의 따뜻한 한마디로 다시 일어설 수 있기를 바라는 트와이스의 마음을 담은 곡이다.

한편 트와이스는 23일 오후 6시 ‘필 스페셜’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