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트와이스 나연 “노출되는 직업에 힘들었지만, 팬-멤버 덕분에 극복”
▲ 트와이스 나연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트와이스 나연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트와이스 나연이 활동하면서 힘들었던 점을 털어놨다.

23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트와이스(TWICE)의 여덟 번째 미니앨범 ‘필 스페셜(Feel Special)’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타이틀곡 ‘필 스페셜’은 박진영이 프로듀싱한 곡으로, 힘들 때 누군가의 따뜻한 한마디로 다시 일어설 수 있기를 바라는 트와이스의 마음을 담은 곡이다.

활동곡 콘셉트 변화와 관련해 나연은 “기존에 했던 곡은 에너제틱한 느낌이 있었, ‘팬시’는 강렬한 느낌이었다. 이번에 안무적인 느낌으로 파워풀하면서도 가사와 멜로디에 맞춰 서정적인 느낌도 가져가려고 했다”라고 밝혔다.

트와이스는 4년간 활동하면서 힘들었던 점을 생각하며 이번 앨범을 준비했다고. 이와 관련해 나연은 “데뷔 후 많은 대중에 노출되는 직업을 가지면서, 신체적으로 힘들기도 했었지만, 많은 스케줄로 인해 피곤할 때도 있었다. 사소한 힘든 점들이 있긴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나연은 “‘필 스페셜’ 가사에 중심이 되는 부분은, 힘들고 주저 앉을 때 따뜻한 말을 해주는 주변 사람들로 인해 다시 일어난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다. 팬분들의 응원을 받고, 멤버들끼리 곁에서 위로해주면서 힘든 점들을 극복해나갔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트와이스는 23일 오후 6시 ‘필 스페셜’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