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마리텔’ 도 넘은 행동 반성, 케이윌에게도 직접 사과했다”(공식입장)
▲ 정형돈 (사진=제니스뉴스 DB)
▲ 정형돈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방송인 정형돈이 케이윌에 대한 도 넘은 장난을 사과했다.

24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정형돈 씨가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인터넷 생방송 중 자신의 언행에 대해 사과의 입장을 전해왔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정형돈은 소속사를 통해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 ‘마리텔’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이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 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생방송 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이다.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이며 사과했다.

한편 정형돈은 최근 ‘마리텔’ 생방송 도중 정형돈의 사진에 검은색의 줄을 그어 영정사진을 연상케 했다. 이날 케이윌이 타고 있던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져 사고를 당한 사실이 알려지며, ‘마리텔’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정형돈의 행동을 지적하는 게시물들이 올라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