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in극장]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이게 바로 美친 비주얼' 제니장룩 5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김선아가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로 다시 한 번 인생캐 경신에 나선다.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남다른 패션 센스까지 보여줘 시청자들의 시선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SBS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재벌기업 데오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다. 극중 김선아는 J 부티크 대표이자 정재계 비선 실세인 제니장을 연기한다.

특히 제니장으로 분한 김선아는 차가운 카리스마와 화려한 패션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시크릿 부티크’로 다시 한 번 ‘김선아룩’ 신드롬을 예고한 김선아가 선보인 제니장 패션 포인트를 짚어봤다.

# 이런 게 바로 시크라는 것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와인 컬러의 슈트를 완벽하게 소화한 김선아다. 이번 룩에서 김선아는 실크 소재와 스트라이프, 그리고 컬러를 활용한 고급스러운 슈트 패션을 연출했다.

김선아는 하늘하늘한 실크 블라우스에 슈트를 매치했다. 특히 슈트와 블라우스를 와인 컬러로 톤 온 톤 배색해 스타일리시한 감각을 드러냈으며, 여기에 블랙 선글라스를 더해 강렬한 분위기를 뽐냈다.

# 하나도 안 순진한 리얼 어른 패션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제니장은 냉철한 판단력과 카리스마를 가진 인물이다. 이러한 성격처럼 스타일 역시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지만 화려하고, 포인트가 확실하다.

화이트 셔츠에 블랙 H 라인 스커트를 매치한 김선아는 소매의 슬릿 디테일과 리본으로 유니크한 포인트를 줬다. 더불어 스커트는 레더 소재로 선택해 차가운 분위기를 한층 배가시켰다.

# 트렌치코트가 이렇게 섹시할 일?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가을은 트렌치코트의 계절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트렌치코트의 유행이 시작됐고, 김선아는 은은한 광택이 매력적인 디자인으로 남다른 센스를 드러냈다.

이번 장면에서 김선아는 베이지 컬러의 트렌치코트를 단독으로 착용해 섹시한 매력을 뽐냈다. 실크 특유의 광택은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고, 김선아는 벨트를 이용해 허리 라인을 강조해 여성스러운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 컬러 플레이의 맛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강렬한 포인트를 준 스타일링을 즐기는 만큼 화려한 컬러 사용 역시 인상적이다. 이번 룩에서 김선아는 채도가 높은 핫핑크 컬러의 원피스를 선택했다. 레드와 핑크가 체크 패턴으로 배색된 원피스는 자칫 촌스러워 보일 수 있는데, 김선아는 화이트 재킷을 더해 부담을 줄였다. 이때 재킷을 어깨에 걸치는 숄더 로빙 연출로 일명 ‘청담동 며느리룩’을 완성했다.

# ‘여신美 폭발’ 웨딩드레스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사진=SBS)

마지막 룩은 웨딩드레스다. 극중 위정혁(김태훈 분)과 결혼식을 올리는 제니장은 타이트한 머메이드라인의 웨딩드레스로 몸매를 돋보이게 연출했다. 특히 어깨에서 늘어지는 긴 기장의 트레인에 크리스털 장식을 더해 화려한 느낌을 가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