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엑터스 측, "문채원과 재계약... 든든한 버팀목 될 것"(공식입장)
▲ 나무엑터스 측, "문채원과 재계약... 든든한 버팀목 될 것" (사진=제니스뉴스 DB)
▲ 나무엑터스 측, "문채원과 재계약... 든든한 버팀목 될 것"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문채원이 현 소속사 나무엑터스와 소중한 인연을 이어간다.

나무엑터스 측은 26일 "깊은 믿음을 바탕으로 문채원과 재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로써 문채원은 지난 2016년 나무엑터스와 인연을 맺은 후 공고한 파트너십을 지속하게 됐다.

지난 2007년 SBS 드라마 '달려라! 고등어'로 데뷔한 문채원은 '공주의 남자', '굿 닥터',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 '계룡선녀전' 등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섭렵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였다.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문채원의 배우다'를 개설해 그간 보여준 적 없는 일상을 공개하는 등 팬들과 친밀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나무엑터스는 "문채원과 동행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며 뜻을 함께 해준 문채원에게 고마움을 전한다"라며 "지금까지 누구보다 서로를 잘 알고 신뢰하는 동반자이자 든든하게 곁을 지키는 버팀목이 돼 문채원이 안정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돕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