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드라마 스페셜 2019' 김수인 "태항호와 호흡? 연기하며 친해져"
▲ 김수인 (사진=KBS)
▲ 김수인 (사진=KBS)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새 드라마 'KBS 드라마 스페셜 2019'의 배우 김수인이 태항호와의 케미스트리를 이야기했다. 

KBS2 새 드라마 'KBS 드라마 스페셜 2019' 기자간담회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현석 PD, 나수지 PD, 배우 이주영, 김진엽, 태항호, 김수인이 참석했다. 

'KBS 드라마 스페셜 2019'는 다양하고 완성도 있는 이야기로 제작된 단편 드라마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이번 시즌엔 '집우집주'를 시작으로 7명의 감독이 총 10편의 단막극을 선보인다. 

‘웬 아이가 보았네’는 들켜선 안 되는 꿈을 가진 남자 순호(태항호 분)가 작은 시골 마을 버려진 외딴 집으로 이사 오게 되고, 그를 반기지 않는 12살 소녀 동자(김수인 분)를 만나 그 꿈이 발각될 위기에 처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김수인은 맡은 배역에 대해 "동자는 엄마와 아빠 없이 매일 술 마시는 할아버지와 같이 살며 부모님을 그리워한다. 순호를 어느 날 만나며 따뜻한 마음을 알게 되는 역할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자는 저처럼 털털한 아이 같다. 자신감이 넘치고 항상 희망을 잃지 않는 아이 같아서 저처럼 행동하려고 노력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태항호와의 케미스트리에 대해 "연기를 하면서 친해졌다. 촬영장에서 어떤 감정으로 대사를 해야하는지 잘 몰랐는데 삼촌이 잘 알려줘서 촬영하는 동안에 감사했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KBS2 새 드라마 'KBS 드라마 스페셜 2019'는 오는 27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