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드라마 스페셜 2019' 이주영 "주거 고민에 깊은 공감... 가치관 잘 담겼다"
▲ 이주영 (사진=KBS)
▲ 이주영 (사진=KBS)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새 드라마 'KBS 드라마 스페셜 2019'의 배우 이주영이 작품 속 사회적 메시지에 대해 공감했다.

KBS2 새 드라마 'KBS 드라마 스페셜 2019' 기자간담회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현석 PD, 나수지 PD, 배우 이주영, 김진엽, 태항호, 김수인이 참석했다. 

'KBS 드라마 스페셜 2019'는 다양하고 완성도 있는 이야기로 제작된 단편 드라마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이번 시즌엔 '집우집주'를 시작으로 7명의 감독이 총 10편의 단막극을 선보인다. 

‘집우집주’는 자신은 초라한 집에 살고 있지만, 남의 집은 멋지게 고쳐주는 건축 디자이너 수아(이주영 분)와 남자친구 유찬(김진엽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요즘 사람들의 최대 관심사인 ‘집’과 수아의 거짓말을 소재로 이야기를 이끈다.

이날 이주영은 극중 역할에 대해 "조수아 역을 맡았다. 남의 집을 꾸미는 일을 하지만, 자신의 집은 부끄럽다고 여기는 인물이다. 그러면서 나의 집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된다"고 소개했다. 

이어 연기 포인트에 대해 "수아라는 캐릭터가 집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게 되면서 자신도 살아오며 저지른 적 없는 충동적인 사건을 일으키는 인물이다. 그래서 감독님과 '이런 수아의 선택과 과정들이 합리적이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고민으로 인해 선택한 점을 보는 분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표현하려 노력했다. 잘 표현이 된지는 모르겠다. 평가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이주영은 작품에서 이야기하는 사회적 메시지에 대해 "주거에 대한 고민은 사회적으로 요즘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보편적인 고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부터 깊은 공감을 느꼈다. 또한 각자의 인물들이 이야기하는 가치관을 맞춰가는 과정들이 집약적으로 잘 담긴 작품이었다. 앞으로의 대본이 기대가 될 정도였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KBS2 새 드라마 'KBS 드라마 스페셜 2019'는 오는 27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