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드라마 스페셜 2019' 김진엽 "윤유선의 한 마디, 오랫동안 여운 남아"
▲ 김진엽 (사진=KBS)
▲ 김진엽 (사진=KBS)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새 드라마 'KBS 드라마 스페셜 2019'의 배우 김진엽이 함께 호흡을 맞춘 윤유선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KBS2 새 드라마 'KBS 드라마 스페셜 2019' 기자간담회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현석 PD, 나수지 PD, 배우 이주영, 김진엽, 태항호, 김수인이 참석했다. 

'KBS 드라마 스페셜 2019'는 다양하고 완성도 있는 이야기로 제작된 단편 드라마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이번 시즌엔 '집우집주'를 시작으로 7명의 감독이 총 10편의 단막극을 선보인다. 

‘집우집주’는 자신은 초라한 집에 살고 있지만, 남의 집은 멋지게 고쳐주는 건축 디자이너 수아(이주영 분)와 남자친구 유찬(김진엽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요즘 사람들의 최대 관심사인 ‘집’과 수아의 거짓말을 소재로 이야기를 이끈다.

김진엽은 극중 역할에 대해 "유찬을 맡았다. 소신대로 살고 싶은 인생을 살아가는 친구다.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캠핑 용품을 판매하고, 수아와 결혼을 하는 과정에서 갈등의 원인을 제공하기도 하고, 서로 이해하면서 성장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한없이 부잣집 아들이어서 수아를 자극하기만 하는데, 사실 유찬은 집이 부잣집이지만 내가 원하는 것이 아닌 다른 사람의 시선에서 살다가 벗어나서 수아를 만난다. 그런 과정에서 수아에게 갈등을 일으킨다. 해소되는 부분에서도 왜 수아가 했는지를 이해하는 과정이 나온다. 나쁜 이미지는 완화될 거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진엽은 함께 호흡을 맞춘 윤유선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이에 김진엽은 "수아의 부모님을 만나는 장면에서 윤유선 선배와 호흡을 맞췄는데, 리허설을 하는 시간에 선배가 저에게 관심을 가져주셨다"며 "그때 '잘한다. 배우 되길 잘했네'라는 말을 해주셨는데, 늦게 배우를 시작했기에 그 말을 들었을 때 오랫동안 여운이 남았다"고 전했다. 

한편 KBS2 새 드라마 'KBS 드라마 스페셜 2019'는 오는 27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