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사랑했어요’ 이홍기 “입대 전 마지막 작품 선택 이유? 어머니 추천”
▲ [Z현장] ‘사랑했어요’ 이홍기 “입대 전 마지막 작품 선택 이유? 어머니 추천”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Z현장] ‘사랑했어요’ 이홍기 “입대 전 마지막 작품 선택 이유? 어머니 추천”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그룹 FT아일랜드의 멤버 이홍기가 입대 전 마지막 작품으로 ‘사랑했어요’를 택한 이유를 밝혔다. 

뮤지컬 ‘사랑했어요’의 프레스콜이 26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아트센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태영 연출, 서병구 안무가 등 창작진을 비롯해 배우 송창의, 나윤권, 이홍기, 이재진, 문시온, 김보경, 신고은이 참석했다. 

이홍기는 이날 “곧 막공을 바라보고 있다. 한 회 한 회 할때마다 너무 아쉽다. 개인적으로 아쉬운 마음이 제일 크다. 너무 좋은 작품을 너무 적게 하게 돼서 슬프다”라고 공연에 임하는 소감으로 입을 열었다. 

이어 곧 입대를 앞둔 입장에서 마지막 작품으로 ‘사랑했어요’를 선택한 이유를 묻자 이홍기는 “이게 두번째 뮤지컬이다. 첫번째 뮤지컬도 주크박스였고, 두번째도 그렇다. 나는 주크박스라는 장르를 너무 좋아하고,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라며 “이 작품의 대본을 어머니가 보시고 ‘니가 해줬으면 좋겠다’고 먼저 말씀을 해주셨다. 첫번째 작품도 그렇고, 사실 어머니의 선택으로 확실한 마음을 먹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이홍기는 작품을 하면서 어떤 매력을 느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목소리가 조금 허스키한 편이라 주변분들도 그렇고 내가 태어나기 전 시대의 감성의 노래도 잘 어울린다고 얘기를 해주셨다. ‘그날들’도 그렇고, 그래서 도전을 해봤다. 다행히 나와 잘 맞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라며, “공연 준비 하면서 김현식 선배님의 노래 중에 모르는 것도 많았다. 그 노래들 알아가면서 좋은 노래가 너무 많았다. ‘그날들’과 ‘사랑했어요’는 노래 스타일이 정말 다르다. 김현식 선배님 목소리가 많이 허스키해서 오히려 이거 준비할때 스스로도 기대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사랑했어요’는 가수 故 김현식의 히트곡들로 만들어진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서로 사랑하지만 다른 공간에 속한 세 남녀의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오는 10월 27일까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