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사랑했어요’ 송창의 “오랜만에 무대에서 춤추는 것, 가장 신나” 
▲ [Z현장] ‘사랑했어요’ 송창의 “오랜만에 무대에서 춤추는 것, 가장 신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Z현장] ‘사랑했어요’ 송창의 “오랜만에 무대에서 춤추는 것, 가장 신나”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송창의가 오랜만에 뮤지컬 무대에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사랑했어요’의 프레스콜이 26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아트센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태영 연출, 서병구 안무가 등 창작진을 비롯해 배우 송창의, 나윤권, 이홍기, 이재진, 문시온, 김보경, 신고은이 참석했다. 

오랜만에 뮤지컬 무대에 복귀한 송창의는 “김현식 선생님의 노래로만 만들어진 뮤지컬에 참여하게 돼서 너무 영광이다. 이걸 초연으로 올리는데 함께 만들어가는 의미가 컸다. 아름다운 사랑이야기에 녹아들게 열심히 노력했다. 공연이 올라가서 너무 기쁘고 개인적으로 즐기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더불어 송창의는 이번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김현식 선생님의 팬이었고, 이게 뮤지컬로 올라가서 가장 기뻤던 사람 중에 한 명이었다. 주크박스 뮤지컬이 성공하기 쉽지 않고, 만드는 과정 자체도 쉽지 않은데 그 과정을 함께 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시종일관 즐겁게 작품에 임하고 있다고 말한 송창의는 “개인적으로는 향수에 젖어들기도 한다. 어릴때 갖고 있던 소년의 감성을 느끼게 된다. 그 부분을 관객에게 전달하고 싶다. 정서가 아름답고 이 가을에 잘 맞는다”라며, “가장 신이 났던건 오랜만에 무대에서 춤을 춰서 즐거웠다”라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또한 송창의는 주크박스 뮤지컬인 이번 작품에 대해 “우리 작품에 맞게 준비를 많이 했다. 음악적으로도 드라마가 잘 흘러가게 했다. 뮤지컬을 딱 보여주겠다는 것보다는 정서를 잘 타고 갈 수 있도록 (연출님이) 만들어주셨다”라며, “배우들은 다같이 서로 거기에 생각을 담으면서 하나하나 만들어갔다. 개인적으론 이 작품은 다른 작품하고 다르게 관객분들이 끝나고 얻어갈 정서적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김현식 선생님의 감성과도 맞닿아 있다. 순수함과 따뜻함이 느껴졌고, (연기할때도) 최대한 그쪽으로 많이 접근하고 있다”라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사랑했어요’는 가수 故 김현식의 히트곡들로 만들어진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서로 사랑하지만 다른 공간에 속한 세 남녀의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오는 10월 27일까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