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아날로그 트립’ 유노윤호 “연습생 때의 기억, 어른 돼서 공유할 수 있어서 기뻐”
▲ 동방신기 유노윤호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동방신기 유노윤호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유노윤호가 ‘아날로그 트립’ 출연에 대한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2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아티움에서 유튜브 오리지널 ‘아날로그 트립(Analog Trip)’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동방신기 유노윤호, 최강창민과 슈퍼주니어 이특, 신동, 은혁, 동해가, 코타 아사쿠라, 김지선 PD가 참석했다.

이날 유노윤호는 “연습생 때는 데뷔를 목적으로 했기 때문에 연습을 많이 했다. 그 안에서 소소한 이야기를 나눴고, 나중에 무대에 서면 어떨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던 기억이 난다”라면서 “각자의 위치에서 꿈을 이뤘고, 스케줄을 떠나는 기분보다 여행을 한 느낌이었다. 일을 한다는 느낌보다 추억을 만든다는 느낌이 강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유노윤호는 “’그때는 이런 감정을 느꼈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개인적으로 선물을 받은 느낌이다. 내가 연습생 때 했던 기억의 퍼즐이 다를 수 있고, 각자의 상황이 있을 수 있었는데, 딥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좋았다. 조금 더 어른이 돼서 감정을 공유할 수 있어서 큰 선물이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아날로그 트립’은 10대부터 지금까지 쉴 틈 없이 달려온 동방신기와 슈퍼주니어에게 주어진 특별한 휴가를 담는다. 이들은 가이드북 하나만 가지고 인도네시아를 여행하며, 꿈을 위해 내달렸던 자신을 되돌아보고 추억과 우정을 나누게 된다.

한편 ‘아날로그 트립’은 오는 10월 9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