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② "똑 부러지고 직설적인 이미지? 사실이에요"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사진=NEW)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사진=NEW)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수시로 얼굴이 빨개지며 많은 이들에게 외면 받는 러시아어 교사, 귀신을 보는 소심한 고시원 총무, 돈도 빽도 없는 기상캐스터와 경찰 최고의 엘리트 조직 소속 경위까지. 모두 배우 공효진이 거쳐 온 얼굴이다. 이처럼 공효진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수많은 여성을 연기했다. 드라마에서 그가 연기한 여성은 시청자들에게 많은 공감을 안겼고, 영화에서 공효진이 연기한 여성은 관객들에게 시원시원한 통쾌함을 선사했다. 이는 공효진이 꾸준히 여성 팬들의 사랑을 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런 공효진이 이번에는 공감과 통쾌함을 모두 안겨줄 수 있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를 통해 그는 전 남자친구와 속 시원한 이별을 하고, 하고 싶은 말을 할 줄 아는 여성 선영으로 분했다. 선영의 촌철살인 대사는 관객들에게 사이다 같은 시원함을, 사랑 앞에 망설이는 선영의 모습은 관객들의 연애사를 떠올리며 공감하게 만든다.

또 한 번의 로맨스로 스크린을 찾은 공효진을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가장 보통의 연애’ 속 로맨스 이야기부터 공효진의 연애관까지 모두 털어놓은 유쾌한 인터뷰 현장을 이 자리에서 공개한다.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사진=NEW)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사진=NEW)

▶ 1편에 이어

Q. 영화 속 에피소드가 감독님과 PD님의 경험담으로 만들어졌다고 들었어요.
연기하면서 두 분의 실화인지 많이 물어봤어요. 김한결 감독님은 "제 경험도 있고, 그것보다 수위를 낮춘 것도 있다"고 말하셨죠. 감독님도 술 마시면서 선영과 재훈 같은 게임을 하셨는지 물어봤는데 아니라고 하시더라고요. 제가 보기엔 맞는 거 같은데 말이에요. 하하. 정말 재미있게 산다고 생각했어요. 저는 그렇게 살 수 있는 직업이 아니잖아요. 하지만 대부분에게는 정말 평범한 이야기죠. 

Q. 김한결 감독님의 작업 스타일은 어땠나요?
감독님이 저희를 정말 심하게 존중해주셨어요. 항상 선배님이라고 부르면서요. 감독님에게 "선영 역할에 왜 제가 떠오르신 거예요?"라고 물어봤는데, 대본을 쓰면서 진행이 막힐 때 PD님이 어떤 배우를 놓고 그림을 그려보라고 조언하셨대요. 그때 감독님이 저를 두고 시나리오를 쓰셨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감독님께 이 캐스팅이 '드림 캐스팅'이라고도 하셨어요. 한편으로는 왜 저를 그런 인물로 떠올린 건지 잘 모르겠어요. ‘내가 이런 느낌이구나’라는 생각도 했죠. 아무래도 영화에서 조금 더 당찬, 사이다 같은 역할을 맡아서 그런 거 같아요. 촬영하면서 저를 전적으로 믿어주셔서, 특별한 디렉션 없이 순탄하게 흘러갔어요.

Q. 시사회 이후 ‘공효진 착붙 캐스팅’이라는 반응이 많았어요.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보면서도 ‘공효진인데?’라고 하는 반응이 많았는데, 이번 영화에서도 그런 반응이 나온다는 게 신기해요. 그래도 다행이에요. 그렇게 양면적으로 정확히 보인다는 거니까요. 좋게 생각하자고 하는 중이에요. 다음엔 어떤 역할을 하는 게 좋을까요? 완벽한 변신을 위해서요. 악녀를 해야 할까요? 하하.

Q. 선영과 공효진 씨는 얼마나 비슷했던 거 같나요?
저는 뒤끝 있는 사람이 아니라, 그 부분에서는 다른 거 같아요. 선영처럼 전 남자친구가 벌인 일들을 오래 생각하고, 괴롭혀주고 싶다는 생각은 안 해요. 싸우고 나서도 ‘왜 싸웠지?’, ‘무슨 일이었지?’라고 생각하면서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스타일이에요. 선영은 그런 것들을 가슴 깊이 가지고 있거든요. 영화가 편집을 거치면서 선영이 그 감정을 정리하는 장면이 사라졌어요. 물론 지금 영화로도 선영이 잘 넘겼다고 할 수는 있지만요. 전 선영처럼 주사도 없어요. 하하.

Q. 공효진 씨에게 할 말은 다 해야 하는 이미지가 있어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무래도 그런 이미지가 있죠. 실제로 제가 그렇기도 해요. 그래서 인터뷰 끝나고 나면 ‘어디까지 말한 거지? 이러지 말아야지’라고 생각하기도 하고요. 제가 말이 빠르기도 하고, 정확하게 짚어서 얘기하는 편은 아닌 거 같아요. 그래서 가끔 제가 말했던 뉘앙스와 다른 말이 나오기도 해요. 모든 건 제가 부족했다고 생각하는데, 가끔은 솔직한 게 문제일 때도 있고요. 많은 분들이 제가 똑 부러지고 직설적인 사람이라고 알고 계시는 거 같아요. 사실이긴 하지만요.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사진=NEW)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사진=NEW)

Q. 이번에 예능 ‘맛있는 녀석들’에 출연했어요. 어떻게 나가게 됐나요?
그 과정이 정말 웃겼어요. 제작보고회가 끝나고 점심을 먹으면서, 어떤 프로에 나가는 게 좋을지 얘기하고 있었어요. 그날 사회를 본 박경림 언니에게 무슨 프로가 재미있냐고 물어봤는데, ‘맛있는 녀석들’이 재방송을 정말 많이 한다고 하더라고요. 마침 제가 김민경 씨하고 친해요. 그래서 ‘출연하며 재미있겠다’, ‘인기가 너무 많아서 섭외가 잘 안 되겠지?’라고 생각하고 인터뷰에 들어갔는데, 그 사이에 제작사에서 ‘맛있는 녀석들’ 유튜브에 댓글을 남긴 거예요. 그쪽에서도 우연찮게 촬영 중간 일정이 비게 됐고, 마침 지인에게만 밥을 얻어먹을 수 있던 촬영이라 가능했던 거예요. 그래서 그날 갑작스럽게 촬영하게 된 거예요. 갑자기 일사천리로 진행돼서, 그분들도 황당해하는 상태에서 만났어요. 저희끼리는 재방송을 계속 해주면 개봉 후에 VOD까지도 홍보할 수 있겠다는 말도 했죠. 하하. 

Q. 지금까지 많은 로맨스 장르를 소화했어요. 그런 공효진 씨에게도 사랑에 대한 환상이 있나요?
있죠. 누구나 자신의 짝이 있다는 이야기를 하잖아요. 이혼하고 다시 결혼하면서 ‘내 짝이 정말 있었다’라고 하는 사람도 있고, 계속 독신이던 사람이 소울메이트 같은 사람과 결혼하기도 하고요. 그런 모습을 보면서 저도 비슷한 생각을 해요. 저는 이제 나이도 꽤 많고, 상당히 개인적인 성격의 사람이에요. 제 나이와 일이 저를 그렇게 만들더라고요. 그래서 ‘누군가에게 희생하면서 맞추는 게 지금의 내게 가능할까?’라는 고민을 많이 해요. 

한편으로는 ‘이 사람을 만나려고 지금까지 내가 그냥 있었구나’라는 사람이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60세, 70세가 됐을 때에 나타날 수도 있죠. 각자 짝은 다 있는데 못 알아보는 거라고 말하더라고요. 그래서 알아볼 때까지 한 번 가봐야죠. 저의 단점을 잘 보완해주고, 저 역시 그 사람에게 삶의 빛이 될 수 있는, 일방적이지 않은 게 환상의 조합이잖아요. 그런 사람이 있지 않을까요? 사실 이제는 환상이 없을 나이인데, 계속 이런 영화를 찍다 보니까 그래요. 하하.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