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라디오' 정일훈, 막방 소감 "이렇게 축복받은 DJ가 있을까"
▲ 정일훈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 정일훈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그룹 비투비 정일훈이 '아이돌라디오' 마지막 방송 소감을 전했다. 

그룹 비투비 정일훈은 지난달 30일 오후 방송된 MBC 표준FM '아이돌라디오'에서 약 1년간 진행했던 프로그램을 떠나며 청취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정일훈은 "작년 10월 론칭쇼를 시작으로 오늘까지 약 1년간 '아이돌라디오' DJ로 여러분을 만났다. 그동안 출연해주신 모든 아이돌 여러분 덕분에 '아이돌라디오'가 빛났던 것 같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매일 밤 들어주신 모든 아이돌 팬 여러분들, 청취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제가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다. '가는 길을 이렇게 축복받아 본 DJ가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조금 더 가슴에 와닿는 마지막 날인 거 같다. 항상 사랑해주신 제작진 여러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끝으로 "언젠가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 감사했다. 청취자분들 언제나 사랑한다. 청취자분들이 있었기에 룽디가 있었다"라고 마무리했다.

정일훈은 지난해 10월 '아이돌라디오' DJ로 발탁돼 유쾌한 입담과 재치 넘치는 진행 솜씨를 뽐내며 약 1년간 DJ로 맹활약, 청취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비투비 임현식과 프니엘, 고정 게스트로 활약한 그룹 더보이즈 영훈과 SF9 휘영, 그룹 B1A4의 산들이 출연해 정일훈의 마지막 방송을 응원했다. 더불어 군 복무 중인 비투비 서은광과 이민혁은 음성 메시지로, 육성재는 깜짝 전화 연결로 함께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MBC 표준FM '아이돌라디오'는 그룹 펜타곤 진호와 후이가 1일, 오는 3일부터 5일까지 총 나흘간 스페셜 DJ로 나서 활약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